홈으로
게임정보
커뮤니티
메카리포트 > 메카리포트
  • [포토] 진성 '블빠' 다 모였다, 블리즈컨 2016 현장스케치
  • 블리즈컨 특별취재팀 입력 2016-11-05 18:25:47
  • [관련기사]

    블리자드의 대표 게임쇼 '블리즈컨 2016'이 드디어 막을 올렸다. 올해 블리즈컨은 11월 4일부터 5일까지 이틀 동안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에서 열렸다. 현장에서는 '오버워치' 신규 영웅 '솜브라', '하스스톤' 새 확장팩 '비열한 거리의 가젯잔', '디아블로 3' 신규 직업 '강령술사'를 비롯해 블리자드 게임에 대한 다양한 소식이 전해졌다. 여기에 현장에 방문하면 각 게임에 추가될 새 콘텐츠를 미리 해볼 수 있다. 이러한 자리에 '블빠'라면 빠질 수 없다. 행사장을 가득 메운 많은 팬들은 각자의 방식대로 블리즈컨을 즐겼다. 게임메카는 블리즈컨 2016 현장을 카메라에 담았다.


    ▲ 블리즈컨이 열리는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


    ▲ 어제는 한산했는데 오늘은 사뭇 분위기가 다르다


    ▲ 위에서 찍으니 얼마나 사람이 많은지 한눈에 들어온다




    ▲ 이 정도면 너무 많아서 무서울 정도다



    ▲ 결국 본래 시간보다 1시간 정도 빨리 입장이 시작됐다


    ▲ 문이 열리자마자 달리는 팬들


    ▲ 어디가나 했더니 자리 잡으러 그렇게 급하게 가던 것이었다


    ▲ 빨리 열어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 블리즈컨 첫 순서는 개막식이다
    특히 여기서 신규 정보가 모두 공개되니 놓쳐서는 안 된다




    ▲ 개막식도 방문자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 드디어 시작된 개막식, 이번에도 마이크 모하임 대표가 기조연설을 맡았다






    ▲ 게임과 e스포츠에 대한 주요 소식을 직접 발표했다






    ▲ 블리자드 제작진의 강연도 뒤를 이었다


    ▲ 그리고 블리자드와의 협업을 기념하기 위해
    구글 딥마인드의 오리온 비얄스 연구원도 깜짝 방문했다


    ▲ 그리고 크기로 압도하는 이 남자


    ▲ 카메라를 절로 부르는 '라인하르트' 실물 코스프레


    ▲ 나랑 같이 화물 밀 사람?


    ▲ 개막식 현장에서도 코스프레를 한 참가자를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 블리즈컨의 진정한 꽃은 코스프레가 아니던가






    ▲ 개막식이 끝나고 본격적으로 행사가 진행되자
    곳곳에서 코스프레를 한 참가자를 만나볼 수 있었다





    ▲ 깜짝 상황극!






    ▲ 팀을 이뤄 코스프레에 참여한 팬들도 많았다




    ▲ 먼 곳을 응시하는 '솔저:76'과 '겐지'


    ▲ 그리고 뭔가 수상한 커플






    ▲ 평소에 입지 못하는 과감한 옷도 입어볼 수 있다




    ▲ 플래시를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도 필요하다


    ▲ 디테일이 남다른 '일리단'


    ▲ 그리고 원본(?) 일리단도 블리즈컨 현장을 찾았다




    ▲ 대표 캐릭터를 본 딴 대형 구조물이 곳곳에 설치됐다




    ▲ '호드'와 '얼라이언스' 바이크도 블리즈컨 행사장 한 켠을 장식했다


    ▲ 거대 '트레이서'와 한 컷


    ▲ 게임쇼의 메인, 게임을 빼놓을 수 없다
    '트레이서'가 지키고 있는 오버워치 부스


    ▲ 아무래도 '솜브라'가 궁금한 유저들이 대거 '오버워치' 부스에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 '디아블로 3'의 '네크로맨서'는 어떨까?


    ▲ 진지하게 시연 중인 참가자들


    ▲ '디아블로 3'는 시연줄이 긴 게임 중 하나였다




    ▲ 같은 게임이라도 블리즈컨에서 하면 맛이 다르다


    ▲ 참가자를 위한 자유 낙서판


    ▲ 이미 팬들이 남긴 다양한 글귀로 낙서판이 빽빽하게 찼다


    ▲ 이 거대한 벽 뒤에는


    ▲ '오버워치' 경기장이 숨어 있다

    ▲ 경기 부스부터 모니터 배치까지 설계가 남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