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미드 타워를 잡아라, SKT T1 삼성 갤럭시 상대로 역전승

Share on Google+
▲ 한타 때마다 결정적인 한 방으로 팀의 승리에 기여한 '뱅' 배준식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2월 16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18일차 1경기 1세트에서 SKT T1이 삼성 갤럭시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시작은 SKT T1이 불리했다. 가장 큰 부분은 미드 격차다. 상대의 날카로운 갱킹에 선취점도 내어주고,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압박을 받으며 초반 성장에 무리가 생겼다.

여기에 삼성은 탑과 바텀 1차 타워를 1:1로 교환한 직후에 열린 '드래곤 한타'에서 상대를 밀어내고 '화염 드래곤'을 잡는데 성공하며 분위기를 끌어오는데 성공했다.

SKT T1의 경우 '뱅' 배준식의 '바루스'의 성장이 돋보였으나 초반 압박으로 '페이커' 이상혁의 '오리아나'가 뒤쳐지며 전력에 공백이 생겼다. 크게 밀리는 것은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불리하게 경기가 진행된 것이다.

이러한 SKT T1에 기회가 찾아왔다. 상대의 빈틈을 노려 빠르게 미드 1차 타워를 먼저 정리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이를 통해 삼성보다 먼저 1차 타워 라인을 모두 정리한 SKT T1은 좀 더 적극적으로 동선을 짤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그리고 이러한 활동이 결국 큰 결실로 돌아왔다. SKT T1이 미드 타워를 정리한 이후에 터진 한타에서 상대 챔피언 3명을 잡아내며 분위기를 완전히 역전시킨 것이다.

여기에 상대 탑 '큐베' 이성진의 '마오카이'를 압도한 SKT T1의 '후니' 허승훈의 '쉔'을 앞세운 스플릿 푸쉬가 매서웠고, 초반 성장이 부진했던 '페이커' 이상혁의 '오리아나'도 완전히 되살아나며 SKT T1은 경기 주도권을 되찾아오는데 성공했다.

불리한 상황을 맞이한 삼성은 그나마 성장 후 활약을 기대해볼 수 있는 '라이즈'가 클 수 있는 시간을 벌며 어려운 상황에서 경기를 이어나가려 노력했다.

그러나 SKT T1은 이를 허용하지 않았다. 여러 번의 시도 끝에 드디어 '바론 사냥'에 성공한 SKT T1은 이후 소환된 '장로 드래곤'까지 잡으며 상대를 압박했다. 여기에 그 직후에 열린 한타에서 '라이즈'와 '애쉬', '쓰레쉬'까지 3명을 연속으로 잡아내는데 성공했다. 승기를 잡은 SKT T1은 그 즉시 상대의 본진을 점령하며 바로 경기를 끝냈다. 
김미희
초심을 잃지 말자. 하나하나 꼼꼼하게.
많이본 뉴스
이벤트
게임일정
2017
10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피파 온라인 3
  • 3 오버워치
  • 42 서든어택
  • 5 던전앤파이터
  • 62 메이플스토리
  • 71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81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91 리니지
  • 101 블레이드앤소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