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순정남

[순정남] 그냥 여기 눌러 앉을까? 원작 초월한 우정출연 TOP5

Share on Google+
※ [순정남]은 매주 이색적인 테마를 선정하고, 이에 맞는 게임을 골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초복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내일모레가 중복이네요. 게임에서도 마찬가지로 여러 작품에 중복 출연하는 캐릭터가 있죠. 어쩔 때는 자기네 세계관도 아닌데 우정출연이라며 엄한 곳에 등장하기도 하고요. 이러한 크로스오버가 천상 궁합일 때는 괜찮지만, 간혹 지나친 무리수로 팬들의 싸늘한 외면을 받기도 합니다.

그런데 각종 크로스오버 작품 중에는 황당하게도 원작보다 우정출연 할 때 완성도가 높은 경우가 있습니다. 보통은 캐릭터를 탄생시킨 원작 쪽이 특징도 잘 잡아내고 구현도 훨씬 낫기 마련인데, 오히려 캐릭터를 빌려온 쪽이 기술력이 앞서거나 주옥 같은 상황을 연출해 원작 팬을 열광시키는 것이죠. 원작을 초월한 우정출연 TOP5 함께 보시죠.

5위. 자리야(오버워치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 원작(좌)와 우정출연(우) 속 '자리야' 비교 (사진출처: 블리자드)

개발력으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운 블리자드도 어설픈 콘텐츠가 있으니 바로 스킨입니다. 캐릭터의 기본 디자인은 매우 뛰어난 반면 스킨만큼은 어째선지 2% 부족한 모습을 보여주곤 하죠. 이러한 약점이 극명히 드러난 작품이 ‘오버워치’, 그 중에서도 ‘자리야’에요. 전체적으로 스킨 가짓수가 적을뿐더러 록 스피릿이 과하게 투사된 ‘사이버고스’는 여러 유저를 당혹케 했습니다.

이런 ‘자리야’ 팬들의 눈물을 닦아준 것은 놀랍게도 형제 게임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이었습니다. 이쪽도 블리자드 태생이긴 마찬가지지만 ‘디아블로’나 ‘워크래프트’ 등 다른 세계관 콘셉트를 덧씌운 덕분에 스킨이 꽤 훌륭하거든요. 특히 ‘천둥 근위병’과 ‘사이버악마’ 스킨은 원작을 아득히 초월하여 ‘오버워치’로 역수입해달라는 팬들의 성토가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4위. 팩맨(팩맨  스트리트 파이터 X 철권)


▲ 원작(좌)와 우정출연(우) 속 '팩맨' 비교 (사진출처: 반다이남코/캡콤)

오늘날 남코를 있게 한 기념비적인 명작 ‘팩맨’. 최근까지도 시리즈 35주년을 기념하는 개선판이 나올 정도로 위상이 높지만 결국 고전적인 형태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한계도 존재합니다. 레이싱게임 ‘팩맨 월드 랠리’나 3D 어드벤처 ‘팩맨과 유령의 모험’ 등 새로운 시도가 없었던 것은 아닌데 성과가 좋지 못했어요. ‘팩맨’ 캐릭터 자체를 좋아하는 이들에겐 아쉬운 부분이죠.

최신 그래픽으로 멋지게 재해석된 ‘팩맨’은 의외로 ‘스트리트 파이터 X 철권’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대체 노란 동그라미 녀석이 으리으리한 격투가 사이에 끼어서 어쩌려나 싶은데, 실상은 큼직한 나무 로봇을 타고 나와선 죄다 때려눕혀버려요. 매번 유령들에게 쫓기며 미로를 헤매는데 지친 ‘팩맨’ 마니아라면 이걸로라도 스트레스를 풀길 추천합니다.

3위. 기스 하워드(더 킹 오브 파이터즈  철권)


▲ 원작(좌)와 우정출연(우) 속 '기스 하워드' 비교 (사진출처: SNK/반다이남코)

한때 국내 오락실을 점거했던 대전격투게임은 ‘철권’도 ‘스트리트 파이터’도 아닌 SNK ‘더 킹 오브 파이터즈’였어요. 사실 장르적인 완성도는 미묘한 편이지만 비교적 낮은 진입장벽과 매력적인 등장인물에 반해 입문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다만 2000년대 들어서 SNK가 수 차례 부침을 겪는 사이 ‘더 킹 오브 파이터즈’도 점차 위상을 잃고 표류했죠.

최근에서야 어느 정도 안정이 되며 6년 만에 신작을 내놓았지만 이미 과거의 경쟁자들은 기술적으로 멀찍이 앞서가버렸습니다. 단적인 예로 시리즈 전통의 악역 ‘기스 하워드’가 ‘철권 7’에 우정출연했는데, 원작에선 볼 수 없던 세밀한 근육 묘사와 탁월한 액션 연출로 SNK를 민망하게 만들었죠. 그래도 특유의 “떡을 내뿜게!” 더빙만큼은 역시 원작이 훨씬 흥겹네요.

2위. 록맨(록맨  슈퍼 스매시 브라더스)


▲ 원작(좌)와 우정출연(우) 속 '록맨' 비교 (사진출처: 캡콤/닌텐도)

‘록맨’은 두터운 팬층와 높은 인지도에 비해 개발사의 취급이 영 좋지 못한 작품이죠. 2010년까지도 패미컴 시절 그래픽을 유지한데다 그나마도 10편 이후로 속편이 감감무소식. 이 와중에 개발사는 ‘록맨’ 헬멧, 버스터 실물이나 만들며 우려먹기에만 급급해 보입니다. 되려 ‘마블 vs 캡콤’, ‘건스파이크’, ‘슈퍼 마리오 메이커’ 등 다른 게임에서 더 자주 볼 수 있는 지경이에요.

‘록맨’의 귀여운 모습을 최신 그래픽으로 감상하고 싶다면 ‘슈퍼 스매시 브라더스’가 제격입니다. 패미컴 시절 디자인을 최대한 존중하면서 깔끔하게 3D화했죠. 거기다 뛰어오르거나 앉는 동작, 버스터 발사 연출 등 세세한 부분까지 충실히 구현했습니다. 일각에서 시체 취급을 받는 ‘록맨’으로 ‘마리오’, ‘피카츄’ 등 인기 캐릭터들을 쓰러뜨리면 정말이지 한이 풀리는 기분입니다.

1위. 아키라 유키(버추어 파이터  데드 오어 얼라이브)


▲ 원작(좌)와 우정출연(우) 속 '아키라 유키' 비교 (사진출처: 세가/코에이테크모)

세가 93년작 ‘버추어 파이터’는 3D 대전격투게임의 선구자로 꼽힙니다. 요즘은 거의 모든 대전격투게임이 풀 3D로 나오지만 당시에는 그야말로 시각적 혁명이었어요. 지금 보면 목각인형마냥 투박한 폴리곤 캐릭터조차 신기해 눈을 떼지 못했죠. 이후 ‘버추어 파이터’는 매 신작이 나올 때마다 동시대 최강 그래픽이란 타이틀을 지켰습니다.

허나 유려한 겉모습과는 별개로 갈수록 하드코어해지는 게임성은 독이 돼버렸습니다. 결국 신규 유저의 외면을 받아 5편을 마지막으로 사실상 명맥이 끊겼죠. 다행스러운 점은 주인공 ‘아키라 유키’나마 ‘데드 오어 얼라이브 5’에 출연하며 살아남았다는 겁니다. 당연히 외모도 일신됐고 성능도 잘 살렸고요. 돌아갈 곳도 없어졌는데 부디 미녀들 사이에서 행복하길…
김영훈
모험이 가득한 게임을 사랑하는 꿈 많은 아저씨입니다. 좋은 작품과 여러분을 이어주는 징검다리가 되고 싶습니다. 아, 이것은 뱃살이 아니라 경험치 주머니입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많이본 뉴스
이벤트
게임일정
2017
10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피파 온라인 3
  • 3 오버워치
  • 41 던전앤파이터
  • 51 서든어택
  • 61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71 메이플스토리
  • 8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9 리니지
  • 10 블레이드앤소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