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슈 이사람

난이도는 다크 소울, 하지만 '코드 베인'은 동료가 있다

Share on Google+
▲ '코드 베인' 신규 트레일러 (영상출처: 반다이남코 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프롬 소프트웨어 ‘다크 소울’은 극한의 난이도에 도전하고 이겨내는 것이 핵심 재미다. 그래서일까? 게임의 성공 이후 프롬 소프트웨어와 소니가 함께 개발한 ‘블러드본’, 코에이 테크모 게임즈 ‘니오’처럼 어렵지만 도전하는 재미가 있는 액션게임이 관심을 받았다.

이러한 시류에 반다이남코 엔터테인먼트가 뛰어든다. ‘갓 이터’ 개발진이 만든 신작, 도전하는 재미가 뚜렷한 액션게임 ‘코드 베인’을 선보인 것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잘 나가는 ‘다크 소울’에 멋있고 귀여운 캐릭터만 더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 그렇다면 이런 우려를 깨끗하게 씻어낼 ‘코드 베인’만의 특징은 무엇인지, 반다이남코 엔터테인먼트 요시무라 히로시 디렉터, 이이즈카 케이타 프로듀서로부터 들어보자.

요시무라 디렉터(좌)와 이이즈카 프로듀서(우)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요시무라 디렉터(좌)와 이이즈카 프로듀서(우)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코드 베인’은 특별한 능력을 지닌 흡혈귀가 주인공으로, 흡혈 능력을 포함한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던전을 돌파하는 액션게임이다. 게임은 멸망한 세계에서 피에 대한 갈증에 시달리는 흡혈귀들, 갈증을 이기지 못해 괴물로 타락한 ‘로스트’간의 사투가 벌어지는 스토리다.

여기에 ‘다크 소울’과 유사한 게임 구성도 눈에 띈다. 단순히 버튼 연타로 처치할 수 없는 적, 각기 다른 액션을 펼칠 수 있는 무기, 제한된 부활 포인트, 사망 시 지금까지 얻은 자원을 잃어버리는 로그라이크 요소, 체력이 줄어들면 패턴이 바뀌는 강력한 보스 등을 ‘코드 베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쉽지 않은 액션이 게임 특징 (사진제공: BNEK)
▲ 쉽지 않은 액션이 게임 특징 (사진제공: BNEK)


그렇다면 ‘코드 베인’ 만의 특징은 뭘까? 첫 번째는 주인공이 흡혈귀라는 설정을 십분 활용한 액션이다. 플레이어는 단순 공격 외에도 무기에 특정 속성을 부여하거나 자신의 능력치를 올리는 스킬을 사용해 전투를 유리하게 이끌 수 있다. 이처럼 스킬을 써서 유리하게 진행하려면, 흡혈 공격을 적극적으로 사용해 스킬 게이지를 채워야 한다.


요시무라 디렉터는 “던전의 공략 방법에 맞추어 다양한 스킬 세팅이 가능하다. 스킬 사용에 필요한 게이지는 일반 공격으로도 조금씩 쌓이지만, 흡혈 공격을 하면 많이 충전할 수 있다. 공략에 필요한 스킬을 맞추고, 흡혈 공격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게임 진행의 핵심이다”고 설명했다.

스킬 사용을 위해선 '흡혈 공격'이 중요! (사진제공: BNEK)
▲ 스킬 사용을 위해선 '흡혈 공격'이 중요! (사진제공: BNEK)

또 다른 특징은 AI 동료다. ‘다크 소울’에서 특정한 상황에만 도우미를 불러 전투를 진행했다면, ‘코드 베인’에서는 언제나 함께 싸워주는 동료가 있다. 이러한 동료는 ‘코드 베인’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다. 단순히 게임 진행 도중에 적적하지 않게 말을 걸어주거나, 적에게 추가 피해를 입히는 수준에 그치는 것이 아니다. 플레이어가 사망하면 직접 체력을 나눠 부활시켜주기도 한다. 또한 같은 장소에 가더라도 동료에 따라 들을 수 있는 정보가 달라지고, 아직 완전히 공개하긴 힘들지만, 스토리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도 추가될 예정이라고.

트레일러에서 매력을 뽐낸 '미아'가 동료 중 한 명 (사진제공: BNEK)
▲ 트레일러에서 매력을 뽐낸 미아, 동료 중 한 명이다 (사진제공: BNEK)

이러한 동료의 존재는 때로는 선택의 고민을 준다. 특히 동료가 죽었을 때 어떤 선택을 하느냐가 매우 중요하다. 요시무라 디렉터는 “처음부터 동료와 함께 하다가, 그가 죽어 사라졌을 때의 상실감, 난이도를 강조하고 싶었다. 동료가 죽었을 때 부활 지점으로 돌아가면 다시 살릴 수 있지만, 지금까지 쓰러트린 적도 다시 살아나기 때문에 처음부터 다시 도전해야 한다. 그래서 돌아갈 지, 아니면 혼자서 조심스럽게 어디 있는지도 모를 부활 지점을 찾아 나아갈지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료의 도움은 전투를 풀어나가는 열쇠 (사진제공: BNEK)
▲ 동료의 도움은 전투를 풀어나가는 열쇠 (사진제공: BNEK)

다만, 동료의 AI에 대해서는 개발이 끝날 때까지도 조정할 것 같다고 말했다. 동료가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기 때문에 너무 강하면 게임이 쉽게 느껴지고, 반대로 ‘삽질’만 하면 되려 스트레스가 되기 때문이다. 요시무라 디렉터는 “이번 TGS 시연버전에서는 동료의 존재감을 강조하고 싶어서 일부러 레벨을 좀 더 높였다. 시연을 통해 얻은 유저 피드백을 반영해 동료의 수준을 조정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코드 베인’은 2018년 PC, PS4, Xbox One으로 발매되며, 공식 한국어화가 진행된다.

'코드 베인' 대표이미지 (사진제공: BNEK)
▲ '코드 베인'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BNEK)
김헌상
2003년, 에버퀘스트 기행기를 읽던 제가 게임메카의 식구가 되었습니다. 언제까지나 두근거림을 잊지 않는 사람으로 남고 싶습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많이본 뉴스
이벤트
게임일정
2017
12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피파 온라인 3
  • 3 오버워치
  • 4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5 서든어택
  • 6 던전앤파이터
  • 7 메이플스토리
  • 8 리니지
  • 9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10 블레이드앤소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