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MMORPG 홍수 속 주목받는 모바일 '턴제 전략' 게임들

Share on Google+

▲ 캐릭터 성능보다 전략 구상을 중시한 턴 기반 전략게임 '브라운더스트' (사진출처: 공식 홈페이지)

지난 몇 년 사이에 모바일게임 시장은 RPG로 점철되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구글 플레이 스토어만 봐도 매출 순위 상위권은 '리니지M', '리니지2 레볼루션', '액스', '소녀전선' 등, 태반이 RPG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포커나 애니팡 등 일부 RPG가 아닌 게임도 간혹 보이기는 하지만, 어디까지나 일부에 불과하다.

시류가 이렇다 보니 국내 거대 게임사도 대부분 시장성이 입증된 RPG 개발에만 힘쓰지, 다른 장르에는 소홀한 경향을 보인다. 그런데 최근 중소 개발사를 위주로 조금씩 모바일로 모험적 진출을 시도하고 있는 장르가 있다. 바로 턴 기반 전략게임이다. 사실 지금까지 국내에는 '생각을 많이 해야 하는 턴 기반 전략게임은 모바일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의식이 팽배해 있었다. 그러나 오랫동안 RPG 강세가 이어짐에 따라 중소 개발사를 시작으로 턴 기반 전략게임을 모바일에 맞게 만들자는 시도가 차츰 이루어졌고, 이에 올해 들어서는 적지 않은 작품들이 출시됐다.

그렇다면 올해 출시된 주목할 모바일 턴 기반 전략게임은 과연 어떤 것들이 있을까? 최근 가장 이슈가 되는 세 작품을 꼽아봤다.

RPG보다는 턴 기반 전략 보드게임에 가깝다, '브라운더스트'


▲ 논리적 계산이 승리의 관건인 '브라운더스트'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겜프스가 개발하고 네오위즈가 서비스하는 SRPG '브라운더스트'는 RPG보다는 S(전략)에 무게를 둔 게임이다. 캐릭터 성장 및 스토리는 부가적인 정도고, 체스를 연상시키는 논리적인 수 싸움에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브라운더스트'는 전투 중 캐릭터를 직접 조작하지 않는다. 대신 전투 시작 전에 6x3 칸에 최대 아홉 명까지의 캐릭터를 배치하고 누구부터 공격할지 순서를 정해준다. 그 후 전투를 개시하면 아군과 적은 정해진 순서에 따라 한 번씩 번갈아 가며 공격을 주고받는다. 만약 정해진 순서가 됐는데 해당 순번의 캐릭터가 이미 제거됐다면 다음 캐릭터가 순서를 앞당겨 공격한다. 이렇게 공격을 주고받은 끝에 먼저 상대를 전멸시킨 쪽이 전투에서 승리하게 된다.


▲ 캐릭터 공격 방식에 따라 공격 순서 및 위치를 설정해줘야 한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각 캐릭터는 저마다 다른 공격 사거리와 범위를 지니고 있다. 예를 들어 어떤 캐릭터는 체스의 기사처럼 앞 열의 상대를 건너뛰어서 후방에 위치한 적을 바로 공격한다. 그런가 하면 맨 앞의 적과 그 뒤에 있는 두 칸까지 가로 세 줄을 타격하는 캐릭터, 자폭해서 적에게 큰 피해를 주는 대신 자신도 제거되는 캐릭터까지 있다. '브라운더스트'는 이처럼 공격 방식을 계산해, 공평하게 주고받는 공격 속에 높은 교환비를 노리는 재미를 추구했다.

여느 모바일 RPG들과 달리 '브라운더스트'는 강한 캐릭터가 있다고 적을 무조건 이길 수는 없다. 반면 희귀도가 낮은 캐릭터도 배치한 위치와 공격 순서만 적절하다면 얼마든 중요한 역할을 해낼 수 있다. 실제로 PvP에서 높은 순위를 차지하는 플레이어들도 낮은 희귀도의 캐릭터를 여럿 중요하게 기용하며 핵심적인 승리수단으로 삼기도 한다. 그만큼 이 게임에서는 논리적인 인과계산에 따른 배치가 중요하다


▲ 한 번의 공격으로 여러 적을 제거할 수 있도록 머리를 써야 한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체스처럼 말들을 어떻게 배치하고 어떤 순서로 움직일지 머릿속으로 고민하길 즐기는 게이머라면, '브라운더스트'의 '머리 쓰는 재미'도 상당히 만족스럽게 다가올 것이다. 다만 캐릭터당 두 개를 장착시킬 수 있는 '룬'을 제외하면 장비를 줄 수 없고, 성장 및 커스터마이즈 요소는 상대적으로 볼륨이 적다. 따라서 캐릭터를 키우고 꾸미는 RPG의 재미는 적게 느껴질 수 있다. RPG보다는 턴 기반 전략 보드게임에 가까운 셈이다.

'삼국지'와 '문명'에서 전투만 떼온 '마제스티아'


▲ 창병, 기병, 궁병의 상성 관계를 중심으로 한 전략게임 '마제스티아'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마제스티아'는 대통령 아들이 만들었다는 이야기로 유명세를 탔지만, 게임 자체로 봐도 충분히 준수한 편이다. 티노게임즈가 제작하고 컴투스가 서비스하는 '마제스티아'는 사각 격자 지도 위에서 자원을 확보하고 창병, 궁병, 기병 세 종류 유닛을 소환해 대전을 싸우는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유닛, 영웅, 전술 마법으로 구성된 14장 카드로 덱을 구성한다. 매 턴마다 플레이어는 덱에서 한 장씩 카드를 뽑는다. 정해진 자원을 지불하고 카드를 사용하면 카드에 적힌 유닛 및 영웅이 소환되거나, 막강한 효과의 전술 마법이 발동된다. 이 게임은 이처럼 여러 종류의 카드를 전략적으로 활용하여 적의 거점을 빼앗고 승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 영웅이 합류한 부대는 더욱 강해지고 특별한 효과를 얻는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마제스티아'의 전반적 흐름은 문명이나 삼국지와 비슷하다. 자기 턴일 때 각 유닛은 한 칸 이동, 한 번 공격 할 수 있다. 여기에 궁병은 두 칸 너머에 있는 적을 공격 가능, 기병은 두 칸 이동 가능 등 병과 특성이 있어서, 병과 상성을 살린 전술적인 전투가 요구된다. 또한 유닛에 합류한 영웅에 따라 추가로 특수한 효과가 발휘된다. 예를 들어서 기병 영웅 '드라큘라'는 공격 후 전사시킨 적 유닛 수의 10% 만큼 합류한 부대를 충원시킨다.

이처럼 '마제스티아'는 병종 간 물고 물리는 상성, 매 턴 유닛을 어떤 칸으로 움직여 싸울지 고민하는 재미를 핵심으로 삼았다. 다만 아쉬운 점은 유닛의 종류가 너무 적고 전장이 좁다는 것이다. 유닛은 상성 관계를 구성하는 최소 숫자인 세 종류가 전부에다, 전장 크기는 15x3 칸에 불과하다. '마제스티아'는 모바일에서 턴 기반 전략 게임을 시도했다는 점에서는 의미가 있지만, 오래 즐기기에는 전략적 깊이가 다소 얕게 느껴진다.

'하스스톤'에 '밴티지 마스터 택틱스'를 섞었다, '택티컬리더'


▲ '하스스톤'을 턴 기반 전략게임으로 만든 듯한 구성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소규모 개발사 저스티스소프트가 제작하고 서비스하는 '택티컬리더'는 '하스스톤'을 턴 기반 전략게임과 섞어놓은 듯한 게임이다. 여러 모로 PC PvP 전략게임 '듀얼리스트'와도 많은 점에서 비슷하다. 대신 스킬에 있어서는 다소의 변화를 주어 보다 전략적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택티컬리더'는 전투에 앞서 25장의 카드로 구성된 덱을 구성해야 한다. 이 중에 한 장은 반드시 리더여야 하며, 리더는 따로 사용할 필요 없이 전투 시작과 함께 자동으로 배치된다. 게임이 시작되면 플레이어는 덱에서 일정 수의 카드를 뽑는다. 여기까지는 '하스스톤'과 같은 점이다.


▲ '하스스톤'에 없는 다양한 스킬로 전략성을 배가했다 (사진출처: 공식 카페)

그러나 게임 판을 보면 다소 차이가 있다. '택티컬리더'는 CCG 판이 아닌 6x6의 사각 격자 지도 위에서 진행된다. 리더는 이 판 위에서 하나의 캐릭터로 움직인다. 또한 카드를 사용해서 소환한 캐릭터도 직접 이동과 공격을 지시하여 움직여줘야 한다. 각 캐릭터는 일반 공격 외에도 저마다 고유한 스킬을 지니고 있는데, 이 또한 특정 칸에 덫을 놓거나 턴 마다 괴물을 소환하거나, 적을 강제로 움직이는 등 전략적 활용을 중시하고 있다.

'택티컬리더'는 CCG와 턴 기반 전략게임의 재미 요소를 잘 섞어놓은 모바일게임이다. '듀얼리스트', '페이리아' 같은 게임을 좋아하는 게이머라면 '택티컬리더'도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캐릭터 일러스트 및 모델의 완성도는 조금 낮게 느껴져 아쉬움이 남는다.
이새벽
게임메카 취재팀 기자 이새벽입니다. 게임 배경에 깔린 스토리와 설정을 좋아하고 관심이 많습니다. 단지 잠깐 즐기는 것이 아니라 게임을 깊게 이해할 수 있는 기사를 쓰고자 합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많이본 뉴스
이벤트
게임일정
2017
12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피파 온라인 3
  • 3 오버워치
  • 41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51 서든어택
  • 6 던전앤파이터
  • 7 메이플스토리
  • 8 리니지
  • 9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10 블레이드앤소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