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구동성

[이구동성] 절대 능력치 아이템 없습니다

Share on Google+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44,70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27,824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메카만평
이구동성 게임만평

[관련기사]

지난 8월, 블루홀이 카카오게임즈와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 국내 서비스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후 두 달 넘게 카카오게임즈는 ‘배틀그라운드’ 관련 각종 낭설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국내 서비스에 대한 별다른 내용이 전해지지 않았음에도, 유저들 사이에서는 각종 추측이 난무했습니다.

당시 돌던 말 중 기억에 남는 것을 몇 개 꼽아보자면, ‘카카오가 스팀 구매자들의 게임 접속을 강제로 막을 것이다’, ‘즉시부활이나 총기 등 밸런스 파괴를 조장하는 유료 아이템이 대량으로 등장할 것이다’, ‘카카오프렌즈와 유명 연예인을 본딴 스킨으로 게임이 도배될 것이다’ 등이 있었습니다. 이 중 일부는 마치 실제 일어날 것처럼 회자되곤 했죠. 이를 보고 있자니 국내 게임사들에 대한 게이머들의 불신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부정적 여론을 의식한 것일까요?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24일 열린 ‘배틀그라운드’ 국내 서비스 발표회에서 ‘원작과의 동일성’을 두 번 세 번 강조했습니다. 과장 조금 더해, 프레젠테이션과 Q&A 세션 절반 가량을 ‘게임성 해치지 않아요’를 강조하는 데 할애하더군요. 세간에 돌던 루머로 카카오게임즈가 얼마만큼이나 속앓이를 했는지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업계에서는 이 날 발표에 대해 전반적으로 무난했다는 평가입니다. 향후 능력치 변화 없는 꾸미기 아이템 출시 가능성은 내비쳤지만, 사실 이 정도는 일본 퍼블리셔 DMM이나 별도 퍼블리셔를 채택할 다른 국가에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정책이니 딱히 우려하던 사태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다면 이 날 카카오게임즈의 외침은 과연 게이머들에게 전달됐을까요? 페이스북 ID Byeong Gwan Seo 님 "pc방 무료화는 누구나 다 생각했던 거고, 그거만 빼면 그렇게 막 나쁘지는 않은데...?", ID 승재 님 "e스포츠 대회와 랜파티, 유저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 기대됩니당" 등과 같은 댓글을 보면 어느 정도는 전해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게임메카 ID 미르후 님 "절대 안 믿는다. 국내 게임사나 퍼블리셔들은 안 믿는다", ID ekphoto 님 "검은사막 때도 믿다가 크게 데였는데 누굴 더 믿으라는 건지"와 같은 댓글을 보면 아직까지도 카카오게임즈 혹은 국내 게임업체에 대한 불신이 남아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업계 스스로가 만들어낸 이미지이니만큼, 이 부분은 스스로 극복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어쨌든 카카오게임즈와 ‘배틀그라운드’가 함께 하는 항해는 이제 곧 시작됩니다. 키를 잡은 카카오게임즈가 ‘배틀그라운드’ 흥행에 순풍으로 작용할 지, 역풍으로 작용할 지는 앞으로 행보에 달렸습니다. 카카오게임즈의 장담이 어느날 갑자기 ‘짜잔! 절대라는 건 없군요’ 라는 말과 함께 뒤집히지만 않는다면요.

[이구동성]에 인용된 유저댓글 중 매주 한 분씩을 추첨해 제우미디어의 게임소설(리퍼 서적)을 보내드립니다. 선정된 유저분께서는 '게임메카 회원정보'에 기재된 주소 및 연락처를 배송 가능한 곳으로 수정해 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 미르후 (증정 서적: 스타크래프트 고스트| 악령 / 네이트 캐년 지음)
류종화
게임메카의 모바일게임, 온라인게임, VR게임 분야 담당기자.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많이본 뉴스
이벤트
게임일정
2017
11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피파 온라인 3
  • 3 오버워치
  • 4 서든어택
  • 5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6 던전앤파이터
  • 7 메이플스토리
  • 8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9 블레이드앤소울
  • 10 리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