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앱셔틀] 정체성 흐릿하지만 맛은 있는 짬짜면 '열혈강호M'

Share on Google+

▲ '열혈강호M' 공식 홍보 영상 (영상출처: 넥슨 공식 유튜브 채널)
※ [앱셔틀]은 새로 출시된 따끈따끈한 모바일게임을 바로 플레이하고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횡스크롤 액션과 턴제 RPG. 언뜻 들으면 다소 거리감 있게 느껴지는 두 장르다. 횡스크롤 액션은 '던전앤파이터'처럼 하나의 캐릭터만 사용해 다양한 스킬 콤보를 완성시켜 수많은 적을 무찌르는 장르다. 반면 턴제 RPG는 '파이널 판타지'처럼 여러 캐릭터를 합을 맞춰 운용하는 전술적 재미를 추구한다. 이렇듯 방향성이 다르다 보니 횡스크롤 액션과 턴제 RPG 두 장르는 시스템 차원에서도 큰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

그런데 최근 이처럼 양립하기 힘들어 보이는 두 장르를 하나의 게임으로 합친 작품이 출시됐다. 바로 넥슨이 서비스하는 모바일게임인 '열혈강호M'이다. 이 게임은 빠른 속도감으로 콤보를 완성하는 횡스크롤 액션 모드를 바탕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배치해 전술적으로 즐길 수 있는 턴제 RPG 모드까지 갖추고 있다. 한 게임이 완전히 다른 방식의 두 가지 게임 모드를 지원하는 셈이다. 대단히 기묘하게 들리는 특징이다.

과연 '열혈강호M'은 횡스크롤 액션과 턴제 RPG를 얼마나 조화롭게 조합했을까? 그 결과물을 한 번 확인해보자.

'던파' 제작진 작품답다, 기본은 횡스크롤 액션


▲ 기본 구성은 '던전앤파이터' 같은 횡스크롤 액션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열혈강호M'을 시작할 때 제일 처음 떠오르는 것은 '던전앤파이터'다. 스테이지 별로 나뉜 구성, 캐릭터 조작법, 수동 커맨드로 사용하는 스킬 등 여러 측면에서 유사점을 찾을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느낌은 착각이 아니다. '열혈강호M'을 만든 액트파이브는 '던전앤파이터' 개발진 출신으로 구성된 스튜디오고, 프리뷰 행사 때는 '던전앤파이터'의 횡스크롤 액션 노하우를 담았다고 직접 언급한 적까지 있으니 말이다.

'열혈강호M' 조작법은 매우 간단하다. 화면 좌측 하단에 있는 가상 조이스틱으로 이동하고, 우측 하단의 푸른색과 붉은색 두 버튼으로 공격한다. 여기에 빠르게 전방으로 돌진하는 '대시', 캐릭터마다 일정 시간마다 제한된 횟수 사용할 수 있는 '특수기', 액티브 스킬인 '초식'이 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게임에서 가장 자주 쓰게 될 스킬인 '연계기'가 있다.


▲ 커맨드 입력에 따라 발동되는 '연계기' (사진: 게임메카 촬영)

'연계기'는 다른 기능들과 달리 버튼 한 번 눌러서 쓸 수 있는 스킬이 아니다. 대신 '연계기'는 두 가지 기본 공격 버튼을 순서에 맞춰 연타해 구사하는, 일종의 콤보 테크닉이다. '연계기' 위력은 일반공격의 몇 배에 달하며 추가로 특수효과를 발생시킨다. 예를 들어 '담화린'의 '연계기'인 '장백검범 - 천(穿)'은 푸른색 공격 버튼을 한 번, 붉은색 공격 버튼을 두 번 빠르게 연타하면 발동되며, 일반공격 580% 피해에 더해 방어감소 디버프를 거는 식이다.

'열혈강호M'은 이처럼 상황에 따라 연속공격 패턴을 바꿔가며 '연계기' 콤보를 완성하는, 격투게임 특유의 재미를 핵심으로 삼았다. 버튼 두 개만으로 캐릭터 하나당 35종 이상의 스킬을 구사할 수 있으며, 컨트롤에 따라 자신보다 훨씬 강한 상대를 쓰러뜨릴 수도 있다는 점이 쾌감을 준다. 또한 이러한 컨트롤 요소가 어렵게 느껴질 플레이어를 위해서는 자동, 반자동, 수동 모드가 지원된다. 기본적인 모습은 '던전앤파이터'의 장점을 그대로 빼 닮은 횡스크롤 액션 게임인 셈이다.


▲ 기본적인 재미는 콤보 액션에서 나온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열혈강호' 캐릭터들로 파티 구성, 턴제 RPG 모드


▲ '열혈강호M' 동료 지연운 (사진: 게임메카 촬영)

여기까지만 놓고 보면 '열혈강호M'은 그냥 '열혈강호' IP를 쓴 모바일 '던전앤파이터'다. 하지만 이 게임은 다소 의외의 콘텐츠를 통해 '던전앤파이터'와는 다른, 독자적인 재미를 갖추고 있다. 바로 턴제 RPG 모드인 '무림외전'이다.

앞서 언급한 횡스크롤 액션 모드는 원작 주인공 '한비광', '담화린', '매유진'의 이야기를 따라가는 식으로 진행된다. 반면에 '무림외전'은 '열혈강호'에 등장한 나머지 인물들을 주축으로 진행된다. 원작 IP의 힘을 캐릭터 대전으로 풀어낸 것이다.


▲ 횡스크롤 액션 모드에서 동료는 일종의 소환수로 사용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열혈강호M'에서는 플레이 진행에 따라 다양한 원작 캐릭터를 동료로 수집하게 된다. 이렇게 얻은 동료는 횡스크롤 액션 모드에서는 일종의 아이템으로 작용한다. 슬롯에 장착하면 주인공 능력이 강화되며, 30초에 한 번씩 소환해 스킬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무림외전'에서 동료는 조금 다르게 사용된다.

'무림외전'은 전열과 후열 3칸씩, 총 6칸에 수집한 동료들을 배치할 수 있다. 게임은 이렇게 배치한 동료를 캐릭터 삼아 최대 6 대 6의 턴제 전투를 벌이는 식으로 진행된다. 여기에 일부 캐릭터는 적 전열과 후열을 관통해서 공격하는 등 배치 구성에 따라 다양한 변수가 있으며, 어떤 캐릭터들을 함께 사용하느냐에 따라 상승효과가 생기는 '동료 결속' 시스템도 존재한다.


▲ 반면 '무림외전' 및 '무림쟁패' 모드에서는 동료들이 중심이 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무림외전'은 기본적으로 스토리 중심의 싱글 플레이 모드다. 하지만 이렇게 구성한 동료 파티에 자신감이 있다면, 이를 이용한 PvP도 가능하다. '무림쟁패' 모드에서는 미리 등록한 파티 구성으로 다른 플레이어와 6 대 6 대전을 벌이게 된다. 다만 아쉽게도 '무림쟁패'는 자동 전투로 진행되며, 수동 조작은 불가능하다. 그 탓에 플레이어가 직접 머리 쓰는 재미는 다소 덜하다.

그 외에도 '무림외전'은 턴제 RPG의 재미를 온전히 내는 데 몇몇 한계점이 있다. 동료 캐릭터들은 아이템 착용이 불가하고, 성장요소가 적고, 사용할 수 있는 스킬도 제한적이다. 정통 턴제 RPG에 비하면 다양성과 볼륨이 다소 빈약한 셈이다. 원작 팬이라면 '열혈강호' 캐릭터를 수집해 파티를 구성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감이 있겠으나, '무림외전' 자체만 놓고 보면 즐길 거리가 다소 빈약한 미니게임 같은 느낌을 준다.


▲ 다소 조촐한 구성의 '무림외전' 플레이 화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열혈강호' IP는 확실히 살렸지만, 게임 자체 정체성은 모호하다


▲ 원작 분위기의 만화로 스토리 전개되는 것도 볼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렇듯 '열혈강호M'은 두 가지 게임 모드를 통해 원작 IP를 낭비하는 부분 없이 모두 소화해냈다. 우선, 무공과 초식이라는 무협 요소는 횡스크롤 액션 모드 '연계기'에 담아냈다. 여기에 다양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살리기 위해 턴제 RPG 모드를 갖췄다.

하지만 게임 자체로 놓고 보면 '열혈강호M'은 정체성이 다소 미묘하게 느껴진다. 횡스크롤 액션 모드와 턴제 RPG 모드 둘 다 따로 놓고 보면 완성도 자체는 그럭저럭 괜찮지만, 이 둘이 엮이며 내는 상승효과는 거의 없다고 볼 수 있다. 서로 다른 두 게임을 억지로 하나로 합친 듯하다. 조금 투박한 비유를 하자면 '던전앤파이터'와 '세븐나이츠'가 함께 담긴 짬짜면 같은 모습이다.

결국 '열혈강호M'의 가치는 원작 팬들을 만족시킬 다양한 요소를 하나의 작품으로 묶어냈다는 데 있다. 팬 입장에서 본다면 '열혈강호' IP로 만든 횡스크롤 액션과 턴제 RPG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일종의 괜찮은 '합본 게임'인 셈이다.


▲ 나름대로 스토리를 보는 재미는 충실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새벽
게임메카 취재팀 기자 이새벽입니다. 게임 배경에 깔린 스토리와 설정을 좋아하고 관심이 많습니다. 단지 잠깐 즐기는 것이 아니라 게임을 깊게 이해할 수 있는 기사를 쓰고자 합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05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피파 온라인 3
  • 3 오버워치
  • 41 메이플스토리
  • 51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61 던전앤파이터
  • 73 서든어택
  • 8 리니지
  • 91 블레이드앤소울
  • 101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