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넥슨, 클로저스 류금태 대표가 세운 개발사에 투자

Share on Google+

▲ '카운터 사이드'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스튜디오비사이드)

넥슨은 13일, 모바일게임 개발사 스튜디오비사이드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스튜디오비사이드는 '클로저스' PD였던 류금태 대표가 나딕게임즈에서 나온 후 만든 신생 개발사다. 이 외에도 서브컬처 게임 개발에 참여했던 개발자들이 포진했다.

서브컬처 게임이란 일본 만화풍 미소년, 소녀 캐릭터와 메카닉 등이 강조되는 장르로, 충성도 높은 탄탄한 마니아 층이 보유할 수 있다.

'카운터사이드'는 이면 세계(현실과 다른 또 다른 세계)가 존재하는 가상의 현대를 배경으로, 미지의 생명체 '침식체'와 싸우는 '워치카운터'들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이면 세계에는 '침식체'라는 위협적인 존재와 함께 금보다 귀한 신소재 '이터니움'이 매장되어 있다.

플레이어는 민간 군사기업 신임 사장으로 취임해 초능력자 '워치카운터'와 용병부대, 최신 현대병기 등을 이끈다. 이를 통해 이면세계의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고 '이터니움'을 채굴해 회사를 부흥시켜야 한다.

'카운터사이드'는 '엘소드'와 '클로저스' 주요 개발진이 참여하고 있으며 빠르고 박진감 넘치는 실시간 액션 플레이를 특징으로 앞세운다. 또한 플레이어의 전략에 따라 다양한 액션이 연출되도록 게임을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했으며, 실시간 PvP도 지원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넥슨은 '카운터사이드' 글로벌 퍼블리싱 권한과 차기 개발 신작에 대한 우선 협상권을 확보해 모바일게임 라인업을 강화했다.

넥슨 이정헌 대표는 "탁월한 개발력과 열정을 보유하고 있는 스튜디오비사이드와 협력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넥슨의 풍부한 퍼블리싱 역량을 중심으로 '카운터사이드'의 성공적 론칭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튜디오비사이드 류금태 대표는 "넥슨과의 협업을 통해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전념할 수 있게 되었다"며 "카운터사이드가 유저들의 공감을 이끌고 다양한 재미를 전달하는 게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미희
초심을 잃지 말자. 하나하나 꼼꼼하게.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09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1 오버워치
  • 31 메이플스토리
  • 4 피파 온라인 4
  • 5 서든어택
  • 6 던전앤파이터
  • 7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8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9 리니지
  • 10 카트라이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