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단독] 엔씨, DeNA와 ‘블레이드앤소울’ 모바일게임 개발

Share on Google+

엔씨소프트의 신작 ‘블레이드앤소울’(이하 블소)가 모바일게임으로 개발된다. 게임 개발과 서비스는 일본의 DeNA(이하 디엔에이)에서 맡게 된다.

10일 게임메카가 취재한 결과, 엔씨소프트는 일본의 모바일소셜게임사인 디엔에이와 ‘블소’ IP 제휴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엔씨소프트의 김택진 대표와 디엔에이의 모리야스 이사오 대표가 직접 만나 긴밀한 협의 후 결정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를 위해 모리야스 대표는 직접 한국을 찾아와 김택진 대표를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블소’의 모바일 버전이 어떤 장르로 개발될지 정확한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디엔에이가 소셜게임에 우수한 노하우가 있는 회사인 만큼 ‘블소’ 역시 소셜게임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번 양사의 협력으로 일본의 또 다른 모바일게임사 GREE의 입장이 난감해졌다. 엔씨소프트와 GREE는 지난 8월 모바일게임 공동개발 및 일본 서비스에 대한 MOU를 체결했고, 현재 ‘리니지’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을 개발 중이기 때문. 결과적으로 GREE 입장에서는 ‘리니지’와 견줄만한 IP 하나를 잃은 셈이다.

이와 관련해 엔씨소프트 한 관계자는 "실무 선에서 담당자간 협의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계약체결 등 현재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GREE와 함께 일본 내 모바일게임 양대산맥으로 불리는 DeNA는 모바일게임 플랫폼인 ‘모바게(mobage)’를 서비스하고 있는 업체로, 일본에서 4,000만 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다음커뮤니케이션과 함께 모바일 게임 플랫폼 공동 구축 협약을 체결하고, 다음 ID로 로그인하여 사용할 수 있는 다음-모바게를 운영하고 있다.

fs120718_bns.jpg
▲ 엔씨소프트 MMORPG `블레이드 앤 소울`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정지혜
나는 한번도 발을 헛딛지 않는 낙오하지도 않고 오류를 범하지도 않는 그런 사람은 좋아할 수가 없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10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1 오버워치
  • 31 메이플스토리
  • 41 서든어택
  • 51 피파 온라인 4
  • 61 던전앤파이터
  • 71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8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9 카트라이더
  • 103 블레이드앤소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