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개의 뉴스가 있습니다.
  • 스타를 활용한 게임 광고 대부분은 게임 내용이나 콘셉과 상관 없이 인물만을 부각시키는 이미지 소비형 마케팅에 그친다. 게임 화면이나 캐릭터, 스크린샷 하나 없이 스타의 모습만 계속 나오다가 마지막에 게임 이름을 부르며 끝나는 영상을 보고 있자면, 정작 무슨 게임 광고였는지는 생각이 나지 않는다
    2017.04.20 17:52
  • 국내 온라인게임 붐과 부분유료화 수익모델을 일궈낸 1세대 온라인게임 개발자 넥슨코리아 정상원 개발총괄 부사장이 현재 국내 게임산업 위기의 원인을 온라인게임과 부분유료화라고 지적했다. 정 부사장은 국내 미디어 디지털데일리와의 인터뷰 자리에서 “(현재 국내게임업계의) 비극의 시작은 온라인게임이 잘 된 것입니다” 라고 발언했다
    2017.04.10 18:05
  • 최근, 정확히는 탄핵정국을 전후로 국회의원들이 주최하는 게임 관련 포럼 및 토론회가 굉장히 잦아졌다. 지난 두 달 간 국회의원들이 주최한 게임산업 관련 토론회 횟수는 지난해 전체보다도 많다. 하지만 장미대선을 앞두고 적폐청산과 이미지 쇄신을 강조하는 정국에서, 이를 순수한 의도만으로 받아들이기에는 다소 찝찝한 느낌이 든다
    2017.04.04 15:55
  • 넥슨의 '타이탄폴 온라인'은 방향성이 아주 애매하다. 우선 '타이탄폴 온라인'은 2014년에 출시된 원작 '타이탄폴' 1편을 변형 없이 가져왔다. 문제는 이미 작년에 전작보다 풍부한 콘텐츠를 보유한 '타이탄폴 2'가 시장에 나왔다는 것이다. 즉, 2편이 이미 나온 상황에서 넥슨은 이제서야 '타이탄폴' 1편을 서비스하려고 준비하는 셈이다
    2017.03.27 17:22
  • 최근 SNS에서 ‘왜 모바일게임 리뷰가 나오지 않게 됐을까’라는 질문을 봤다. 게임을 전문으로 다루는 게임 전문지 기자로서 ‘글쎄, 과연 왜 일까’라고 생각해보게 됐다. 가장 먼저 드는 생각은 ‘너무 많아서인가’다. 그러나 게임이 너무 많다는 것이 ‘리뷰’가 없는 이유가 될 수 있을까?
    2017.02.21 19:02
  • 엔씨소프트는 국내 게임사 중에는 회사 이미지가 올드한 편이다. 일단 회사 연혁 자체가 국내 게임사 중 형님 격이다. 주력으로 내세운 ‘리니지’나 ‘아이온’의 경우 다른 온라인게임에 비해 상대적으로 유저 연령층이 높다. 무엇보다 회사의 대표작 ‘리니지’는 20년 가까이 서비스를 이어오며 국내 대표 노장 온라인게임으로 손꼽힌다
    2016.11.28 17:11
  • 위상이 달라졌다. 차이나조이 2016에 대한 총평이다. 과거 차이나조이가 ‘삼국지’ 게임 일색이었다면 올해는 다르다. ‘리니지 2’, ‘라그나로크 온라인’, ‘미르의 전설’ 등 한국 IP들의 출전이 줄을 이었으며 소니, MS, 유비소프트와 같은 주요 콘솔 게임사도 부스를 차리고 참가자들을 맞이했다
    2016.08.04 18:00
  • 강원도 속초가 때 아닌 관광객에 들썩이고 있다. 그 주인공은 ‘현실 포켓몬 마스터’를 꿈꾸고 있는 ‘포덕’들이다. 지도 규제로 한국에서는 즐길 수 없는 ‘포켓몬 GO’가 속초에 풀렸다는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이를 기다리던 게이머들이 부랴부랴 짐을 싸 들고 속초로 향한 것이다. 이에 속초시도 기쁨을 감추지 않고 있다
    2016.07.13 18:18
  • 정부가 ‘셧다운제’ 개편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를 만들자는 목표를 잡고 정부에서 ‘서비스경제발전전략’을 발표했는데 그 안에 ‘셧다운제’ 개선도 포함되어 있다. 셧다운제부터 게임중독법이나 1% 징수법까지 ‘게임 때리기’ 멈추지 않았던 정치권이 규제에서 진흥으로 분위기가 돌아서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2016.07.07 16:12
  • 작년 이맘때 업계에서 종종 이야기되던 법적 이슈가 있었다. ‘확률형 아이템 규제’가 그 주인공이다. 핵심은 강제냐, 자율이냐는 것이었다. 새누리당 정우택 의원은 2015년 3월 ‘확률형 아이템 확률 및 구성품 정보’를 의무시하는 법안을 발의했으며, 게임업계는 부랴부랴 자율규제를 마련했다
    2016.04.22 17:34
  • 20대 총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며 막바지 선거운동이 한창이다. 표심을 잡기 위해서는 내가 가진 강점이 무엇인지 정확히 어필해야 한다. 이는 비단 선거만의 문제는 아니다. 면접에서도 본인의 강점을 말하지 못하고 뒤로 숨는 태도는 좋은 점수를 얻지 못한다.
    2016.04.12 17:38
  • 게임을 둘러싼 정국이 어지럽다. VR 게임 육성이나 고포류 게임 규제 완화 등 좋은 소식도 있지만 게임을 비롯한 인터넷 중독에 질병코드를 신설한다는 보건복지부의 발표가 이어지며 업계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진흥과 규제, 두 가지가 뒤엉켜 정신이 없는 와중 까맣게 잊혀진 중요한 무언가가 있다
    2016.03.03 18:01
  • 오는 3월 28일, 오큘러스 리프트가 출시되며 전세계적으로 VR에 대한 관심도가 크게 높아졌다. 여기에 정부 역시 42억 원을 들여 VR을 비롯한 차세대 게임을 육성하겠다고 열을 올리고 있다. 대내외적으로 VR 게임 원년이라는 말이 떠돌고 있는 현재, 그러나 정작 한국에는 VR 게임이 들어올 수 없는 상황이다
    2016.01.25 18:51
  • 한국에서 게임은 ‘호구’ 이미지를 벗지 못했다. 셧다운제, 1% 징수법, 게임중독법까지 강력 규제가 계속 이어졌지만 업계에서 그 부당함을 강하게 어필한 적은 없었다. 언론에서는 ‘마녀사냥 1호’로 활용됐다. 왕따, 총기사건, 최근에 발생한 아동학대까지 ‘게임 때문에’라는 말이 따라붙으며 게임은 범죄의 원흉이라는 이미지가 덧씌워졌다
    2016.01.12 10:19
  • 창업 1년 만에 매출 300억 원을 달성한 모바일 중고차 경매업체 ‘헤이딜러’가 하루 아침에 문을 닫았다. 국회에서 오프라인 경매장 없이 온라인으로 중고차를 경매하는 영업을 불법으로 규정하며 사업을 이어갈 수 없게 된 것이다. 음식배달도 앱으로 하는 시대에, 중고차 온라인 경매를 불법으로 간주하는 법은 시대에 거꾸로 간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2016.01.06 17:39
1234
많이본 뉴스
이벤트
게임일정
2017
05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피파 온라인 3
  • 3 오버워치
  • 4 서든어택
  • 5 던전앤파이터
  • 6 메이플스토리
  • 7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81 리니지
  • 91 블레이드앤소울
  • 102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