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4:0 셧아웃, 엘리먼트 미스틱 '오버워치 컨텐더스' 우승

▲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1 결승전 현장 (사진제공: 블리자드)

지난 12일 일산 킨텍스 현장에서 열린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1 결승전에서 '엘리먼트 미스틱'이 'O2 블라스트'를 4: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4만 달러다.

엘리먼트 미스틱은 리장 타워에서 벌어진 첫 세트와 블리자드 월드를 무대로 치러진 두 세트를 연이어 잡아내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특히 첫 세트에서 'SP9RK1E' 김영한은 둠피스트로 막강한 돌파력을 보여줬고, 'DoHa' 김동하는 수세에 몰렸을 때 매번 정확한 솜브라 궁극기 사용으로 반전을 만들어냈다. 완성도 높은 솜브라-둠피스트 조합을 바탕으로 엘리먼트 미스틱은 O2 블라스트를 압살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앞선 4강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러너웨이를 3:0으로 잡아낸 O2 블라스트였지만, 하나무라와 쓰레기촌을 무대로 이어진 3, 4세트에서도 엘리먼트 미스틱을 저지하지 못했다.

이번 우승으로 엘리먼트 미스틱은 작년 컨텐더스 코리아에서 매번 정규 시즌 조 1위를 놓치지 않았음에도 우승을 차지하지는 못했던 아쉬움을 말끔히 털어냈다.

김영한은 "매 시즌 우승 후보라는 타이틀에도 이제까지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지만, 이번 시즌에 징크스를 깬 만큼, 앞으로도 우승 행진을 이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그 동안 성원을 아끼지 않았던 팬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이제 우승 팀의 팬이 되신 것을 축하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플레이오프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엘리먼트 미스틱과 O2 블라스트는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컨텐더스 국제 대회, '퍼시픽 쇼다운'에 출전해 다른 지역 컨텐더스 팀과 지역의 명예를 건 승부를 벌인다.

결승전에는 관중 1,000여 명의 방문했으며, 온라인을 통해서도 경기가 생중계됐다.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모든 경기는 트위치(바로가기)를 통해 생중계되며, 대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바로가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오버워치 2016. 05. 24
플랫폼
온라인 , 비디오 | PS4 , Xbox One
장르
FP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오버워치'는 미래 시대를 배경으로 삼은 FPS 게임이다. 6 VS 6, 12명이 치고 박는 멀티플레이를 지원하는 '오버워치'는 블리자드 특유의 무거운 이미지가 아닌 '가벼움'을 전면에 내세웠다. 공격과 수비, ...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