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한 발 빠른 플레이, SKT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 2경기 승

▲ SKT T1 '페이커' 이상혁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7월 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 2경기에서 SKT T1이 탑 e스포츠를 잡아냈다. 그 결과 LCK는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이번 경기에서 SKT T1은 '페이커' 이상혁의 니코와 '클리드' 김태민의 앨리스를 중심으로 강하게 상대를 밀어붙였다. 극초반에는 킬은 없었으나 상대 주요 스킬을 빼놓으며 이후 전투에서 유리하게 싸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적극적인 움직임은 유효타로 이어졌다. 3인 바텀 갱킹으로 이즈리얼을 잡아낸 SKT T1은 이어진 탑에서의 소규모 교전에서도 케넨을 잡으며 2킬을 만들어냈다. '니코'를 앞세운 페이커의 로밍이 의미 있는 결과를 만들어낸 것이다.

다만 주도권을 잡은 SKT T1은 상대보다 한 발 빠르게 움지였다 이후 벌어전 타워 교전 및 드래곤 싸움에서도 우위를 점했으며 협곡의 전령마저 가져갔다. 라인전과 전투, 오브젝트 싸움에서 SKT T1은 상대를 압도했다.

하지만 탑 e스포츠도 당하지만은 않았다. 상대 공백을 노려 두 번째 드래곤을 가져가고 이후 전투에서도 킬을 서로 주고받으며 경기를 후반으로 이끌고 가기 위해 분전했다.

다만 대세는 변하지 않았다. 순식간에 1차 타워를 모두 정리한 SKT T1은 바론 싸움에서도 승리하며, 2차 타워도 빠르게 점령해나갔다. 승부는 마지막 교전에서 완전히 결정됐다. 서로가 기회를 노리는 와중 '페이커'의 '니코' 궁극기가 상대 진영 한가운데를 정확하게 가른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SKT T1은 탑 e스포츠 전원을 잡아내고, 본진을 점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