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서울 다이너스티, '프로핏' 박준영과 '제스처' 홍재희 영입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6,93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에 전송된 기사가 아닙니다.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서울 다이너스티가 '프로핏' 박준영과 '제스쳐' 홍재희를 영입했다 (사진제공: 젠지 e스포츠)

오버워치 리그에서 서울을 대표하는 팀 '서울 다이너스티'가 런던 스핏파이어 소속 선수였던 ‘프로핏’ 박준영 과 ‘제스쳐’ 홍재희를 영입했다. 서울 다이너스티는 23일, 두 선수를 영입하고 리그 측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런던 스핏파이어에서 각각 DPS로 활약한 ‘프로핏’ 박준영과 ‘제스쳐’ 홍재희는 2017년 11월 런던 팀에 입단했으며 스핏파이어가 2018년 오버워치 리그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프로핏 선수는 2018년 그랜드 파이널 MVP에 선정되기도 했다.

아놀드 허 젠지 이스포츠 한국지사장은 “젠지는 서울 다이너스티를 챔피언십 팀으로 이끌고 이를 위해 최고의 선수를 확보하는데 끊임없이 투자할 계획이다”며, “박준영 선수와 홍재희 선수는 개인 실력뿐만 아니라 뛰어난 팀 플레이 재능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두 선수의 리그 우승 경험을 바탕으로 2020년 시즌부터 서울 다이너스티와 함께 성공적인 미래를 그려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프로핏’ 박준영은 “서울 다이너스티에 합류하게 되어 영광이다”고 밝히며 “내년 서울에서 개최되는 홈스탠드 경기가 기대되며 이를 통해 한국 팬들에게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제스쳐’ 홍재희는 “그 동안 끊임없는 성원을 보내며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 대표하게 될 서울 다이너스티에 지속적인 관심과 많은 응원을 부탁한다”며 “팬들을 위해 수준 높은 경기를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서울 다이너스티는 이번 영입을 바탕으로 단단한 로스터를 구축하며 내년 서울에서 개최되는 첫 오버워치 리그 홈스탠드 경기 및 2020년 시즌을 준비해나갈 예정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오버워치 2016. 05. 24
플랫폼
온라인 , 비디오 | PS4 , Xbox One
장르
FP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오버워치'는 미래 시대를 배경으로 삼은 FPS 게임이다. 6 VS 6, 12명이 치고 박는 멀티플레이를 지원하는 '오버워치'는 블리자드 특유의 무거운 이미지가 아닌 '가벼움'을 전면에 내세웠다. 공격과 수비, ...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