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칠대죄 제작진 모인 빅게임스튜디오, 350억 원 투자받았다

/ 1
▲ 빅게임스튜디오(좌)와 가레나(우) CI (사진제공: 빅게임스튜디오)

빅게임스튜디오는 28일, 글로벌 게임 퍼블리셔 가레나(Garena)로부터 35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빅게임스튜디오는 일곱개의 대죄: Grand Cross를 개발 핵심 인력이 2020년 10월에 설립한 개발사다. 현재 블랙클로버 모바일(가칭) 및 프로젝트B 등 게임 다수를 개발 중이다.

빅게임스튜디오 최재영 대표는 "금번 투자는 사업 파트너들의 믿음을 보다 더 공고히 하고, 글로벌 게이머 대상 반향을 불러일으킬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게임 타이틀을 개발하여 빅게임스튜디오의 능력을 입증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게임은 사람들을 연결시키는 가장 효과적인 매개 중 하나임에 따라 향후 게이머들이 충분히 즐기고 몰입할 수 있는 게임 경험을 선사하는데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4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