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부산∙광주∙대전, 광역시 세 곳에 e스포츠 경기장 열린다

▲ 문체부가 추진하는 e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 지원사업 선정 결과가 발표됐다 (자료출처: 한국콘텐츠진흥원 공식 홈페이지)

문체부가 추진하는 올해 주요 게임사업 중 하나는 e스포츠 상설경기장을 세우는 것이다. 올해 안에 수도권이 아닌 곳에 상설경기장 세 곳을 여는 것이 목표다. 그리고 이번에 e스포츠 상설경기장을 세울 세 곳이 드디어 공개됐다. 부산, 광주, 대전에 각각 하나씩 경기장이 들어설 예정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3월 2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9 e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 지원사업’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e스포츠 상설경기장 총 예산은 90억 원이며, 올해 66억 원, 내년에 24억 원이 추가로 배정된다. 지원되는 경기장은 총 3곳이며 각각 올해 최대 22억 원, 내년에 8억 원이 투입된다.

접수된 과제는 총 5개였으며 업계, 학계, 언론 등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총 3곳이 이번에 선정됐다. 선정된 곳은 부산광역시, 광주광역시, 대전광역시 3곳이다. 평가위원회는 이번 선정 결과에 대해 ‘현장 평가한 5곳이 모두 제각기 차별화된 콘셉트와 특장점을 지녀 어떤 곳이 선정되더라도 e스포츠 경기장으로서 위치를 확고히 할 것’이라며 ‘주변/상권 관광지와 연계한 e스포츠 활성화 방안에도 많은 고민을 한 흔적이 보였다’고 평가했다.

e스포츠 상설경기장 사업자가 결정되며 경기장 오픈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대전은 대전 엑스포과학공원 첨단과학관을 e스포츠 경기장으로 리모델링하며 주 경기장은 500석 규모로 마련될 예정이다. 이어서 부산에는 부산 서면 피에스타 15층과 16층에 상설경기장이 들어서며 규모는 약 400석이다. 마지막으로 광주 e스포츠 상설경기장은 조선대학교 해오름관에 1,000석 규모로 마련된다.

각 지역에 e스포츠 상설경기장에 생김에 따라 어떠한 대회를 열 것인지가 관건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사업은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는 e스포츠 경기 시설을 지방에도 마련하자는 취지와 함께 지역 e스포츠를 활성화하자는 사업 목적도 있기에 어떤 콘텐츠를 마련해 사람들을 끌어모을 것이냐가 관건이다. 이번에 첫 삽을 든 지역 e스포츠 상설경기장이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