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넥슨-넷마블 이어, 엔씨소프트 10월 중 포괄임금제 폐지

포괄임금제 폐지를 결정한 엔씨소프트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포괄임금제 폐지를 결정한 엔씨소프트 (사진: 게임메카 촬영)

최근 게임업계에서 포괄임금제 폐지 바람이 불어오고 있는 와중, 3N 중 하나인 엔씨소프트도 이에 동참한다.

엔씨소프트는 오는 10월 중으로 포괄임금제를 폐지한다고 2일 밝혔다. 이로서 넥슨과 넷마블에 이어 3N으로 불리는 국내 게임 대기업 3사 모두 포괄임금제 폐지에 합의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2018년 1월 업계 최초로 유연출퇴근제를 시행하는 등 직원들의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을 위해 노력해 왔다. 이번 포괄임금제 폐지 역시 이를 위한 일환이다.

포괄임금제 폐지에 대해 엔씨소프트 측은 "앞으로도 한층 성숙하고 발전적인 엔씨만의 근로 문화를 만들어가겠다"라고 밝혔다.

포괄임금제 폐지 바람은 날로 확산되고 있다. 이미 EA 코리아, 네오플, 펄어비스, 웹젠, 위메이드, 넷마블, 넥슨 등이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거나 폐지 합의를 이룬 바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