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전쟁 참상 전파, '디스 워 오브 마인' 판매량 450만 장 돌파

'디스 워 오브 마인'이 판매량 450만 장이 넘는 판매량을 달성했다 (사진출처: 11비트 스튜디오 공식 트위터)
▲ '디스 워 오브 마인'이 판매량 450만 장이 넘는 판매량을 달성했다 (사진출처: 11비트 스튜디오 공식 트위터)

1인칭 시점에서 전쟁의 참상을 보여주는 인디게임 '디스 워 오브 마인(This War of Mine)'이 최근 45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더불어 자선 단체에 50만 달러 이상의 금액을 모금하는데도 성공했다.

'디스 워 오브 마인' 개발사 11비트 스튜디오는 지난 3일, 자사 트위터를 통해 '디스 워 오브 마인' 전 세계 판매량이 450만 장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전쟁 고아를 위한 자선 단체인 '전쟁 고아 재단'을 위한 기부금이 50만 달러(한화 약 5억 6000만 원)을 초과했다고 전했다. 제일 많은 판매량을 보인 곳은 미국이다.

2014년에 스팀에 출시된 ‘디스 워 오브 마인’은 전쟁에서 활약하는 군인이 아니라 전쟁 속에서 살아가는 민간인의 삶을 다룬 생존게임이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음식과 피난처를 찾아 헤매이며 생존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 도덕성을 버리고 실리를 선택할 지, 인간성을 지킬 지에 선택지가 끊임없이 제시되며 유저에게 질문을 던진다.

한편, 11비트 스튜디오는 판매량과 더불어 스토리모드 첫 번째 에피소드인 '아버지의 약속'을 모바일 버전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디스 워 오브 마인'은 PC와 PS4, Xbox One, 닌텐도 스위치는 물론 IOS, 안드로이드 등 모바일에서도 즐길 수 있다.

▲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인 곳은 미국이고 가장 적은 곳은 호주 크리스마스 섬이다 (사진출처: 11비트 스튜디오 공식 트위터)

▲ 100개가 넘는 상도 수상했다 (사진출처: 11비트 스튜디오 공식 트위터)

모바일 버전에도 스토리모드 첫 번째 에피소드인 '아버지의 약속'이 출시됐다 (사진출처: 11비트 스튜디오 공식 트위터)
▲ 모바일 버전에도 스토리모드 첫 번째 에피소드인 '아버지의 약속'이 출시됐다 (사진출처: 11비트 스튜디오 공식 트위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 비디오 | PS4 , Xbox One , 닌텐도 스위치
장르
어드벤쳐
제작사
11비트스튜디오
게임소개
‘디스 워 오브 마인’은 11비트스튜디오에서 만든 어드벤처게임으로, 전쟁의 참상을 현실적으로 담아내 눈길을 모은 작품이다. 게임에서 플레이어는 난민이 되어, 전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사투를 벌이게 된다. 동료들과 ...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