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이변의 연속이었던 롤 MSI, 우승은 유럽 'G2 e스포츠'

▲ 2019 MSI 우승을 차지한 유럽 G2 e스포츠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19일 대만 타이베이 '헤핑 농구 경기장'에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2019 MSI) 결승전에서 유럽 대표 G2가 북미의 팀 리퀴드를 3:0으로 제압하고 우승했다.

MSI는 프로 리그 오브 레전드 리그가 정기적으로 진행되는 전세계 13개 지역 스프링 우승팀들이 한데 모여 각 지역 자존심을 걸고 대결하는 대회로, 2015년 미국 탈라하시에서 처음 개최돼 올해로 5회째를 맞았다. 

2019 LoL MSI 준결승 및 결승이 진행된 대만 타이베이 헤핑 농구 경기장은 자국 리그 대표팀이 진출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3,700석이 3일 연속 전석 매진됐다.

이번 결승전은 2012년 이후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국제대회 중 최초로 서구권 팀 간 결승 대진이 성사되며 큰 관심을 모았다. 라이벌 지역 간 대결로 불꽃 튀는 혈투가 예상됐지만, 유럽 맹주 G2의 손쉬운 승리로 끝났다.

G2는 북미의 팀 리퀴드를 70분 43초 만에 세트 스코어 3:0으로 셧아웃시켰고, 과거 '리그 오브 레전드' 국제대회에서 진행된 5전 3선승제 경기 최단 시간 기록까지 갈아치우는 등 압도적인 실력 차이를 보여줬다.

1세트부터 3세트까지 G2는 단 한 순간의 위기도 허용하지 않았다. 라인전에서의 개인 능력은 물론 합류 판단, 교전 개시 타이밍, 이득 극대화 등 모든 측면에서 우승팀다운 면모를 자랑하며 준결승에서 SK텔레콤 T1을 꺾은 것이 우연이 아님을 증명했다.

2019 LoL MSI는 LoL e스포츠에 춘추전국시대 서막을 알렸다. 비록 그룹 스테이지에서 탈락했지만, 베트남을 대표해 출전한 퐁부 버팔로는 이번 MSI에서 우승한 G2를 그룹 스테이지에서 만나 2번 모두 승리했다. 객관적인 전력 상 열세라는 평에도 불구하고 화끈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베트남 리그 수준이 만만치 않음을 전세계 팬들에게 알렸다.

또한, 전통 강호로 손꼽히는 한국과 중국도 지금까지 한 수 아래로 평가받던 북미, 유럽 팀과의 격차가 많이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지난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우승팀 중국 인빅터스 게이밍과 영원한 우승후보 SK텔레콤 T1 모두 이번 MSI 준결승에서 북미와 유럽을 만나 패배했다.

게다가 단판제가 아닌 5판 3선승제에서의 결과였다는 점은 개인 기량과 팀 전략, 전술 측면에서 격차가 줄어들었거나 혹은 없다는 것을 방증한다는 평가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G2는 총상금 40%를 가져가며 SK텔레콤 T1은 10%를 받는다. 기본 상금 25만 달러에 6월 12일까지 판매되는 '정복자 알리스타' 스킨과 '2019 정복의 와드' 스킨 매출 25%가 기본 상금에 추가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