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벼랑 끝에서 회생, 펀플러스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 3경기 승

▲ 펀플러스 피닉스 '도인비' 김태상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7월 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 3경기에서 펀플러스 피닉스가 그리핀을 잡았다. 2:0으로 벼랑 끝에 몰려 있던 LPL은 이 승리를 기반으로 역전의 기회를 잡게 됐다.

펀플러스 피닉스는 초반부터 바텀 라인을 강하게 압박했다. 이를 통해 '바이퍼'의 '빅토르'가 크지 못하게 억제함과 동시에 끈질긴 공격을 바탕으로 초반에 3킬을 이어나갔다. 여기에 바텀 라인 주도권을 바탕으로 드래곤 싸움에서도 우위를 점하며 격차를 크게 벌려 나갔다.

그리핀 역시 상대의 바텀 공략을 맞받아치기 위해 노력했으나 도인비의 '판테온'을 앞세운 강력한 공격을 버티지 못하고 킬 스코어는 0:5까지 벌어졌다. 이에 그리핀은 협곡의 전령을 가져가고, 이를 바탕으로 탑 1차 타워를 철거하며 뒤따라가려는 움직임을 보여줬다.

여기에 이후 벌어진 한타에서 그리핀은 상대 '베인'과 '판테온'을 잡아주고, 미드를 지키고 있던 '소드'가 상대 '럭스'마저 잡아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듯 했다. 드래곤 싸움에서는 펀플러스가 앞서나갔으나 그리핀의 전투력도 만만치 않았다.

이에 펀플러스는 4번째 드래곤 싸움에 승부수를 던졌다. 이 싸움에서 펀플러스는 드래곤과 함께 킬마저 가져가며 유리함을 이어나갔다. 승기를 잡은 펀플러스는 망설이지 않았다. 바로 바론을 노리며 쐐기를 박으려는 움직임을 보인 것이다.

그리핀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상대 바론 사냥을 막으려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고, 도리어 한타에서 상대에 쫓기는 형국에 몰렸다. 강한 바텀 압박으로 초반에 기세를 잡은 펀플러스는 드래곤 싸움에서 우위를 가져갔고, 이를 바탕으로 힘을 크게 키워나갔다. 결국 펀플러스는 그리핀을 잡아내고 승부를 4경기까지 끌고 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