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코치 간 악수도 생략, 무관중 속 열린 LCK 개막전 현장

▲ 2020 LCK 스프링 개막전이 5일 진행됐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십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은 무기한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LCK 개막을 손꼽아 기다렸던 팬 입장에선 너무 아쉽지만, 신종 코로나 사태가 심각해지며 국내외 여러 대회가 취소 혹은 연기되고 있는 가운데 현장에 갈 수는 없지만 경기를 집에서 지켜볼 수 있다는 점은 불행 중 다행이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아무리 관중이 없다고 해도 위생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관중은 없으나 선수와 팀 관계자, 현장 스태프가 있기에 질병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 이에 개막전이 열리는 LoL 파크 현장에는 철저한 방역이 뒤따랐고, 전체적인 분위기는 조용하지만 긴장감이 흘렀다.

무관중 경기였지만 롤파크는 그 어느 때보다 긴장감이 넘쳤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무관중 경기였지만 롤파크는 그 어느 때보다 긴장감이 넘쳤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먼저, 출입 인원을 대상으로 체온 체크와 알코올 세정제를 이용한 손 소독을 진행했다. 이는 현장 직원, 기자, 스태프, 선수와 코치진 할 것 없이 모두가 거쳐야 하는 입장 절차였다. 만약 경기장에 입장했던 사람이 잠깐 밖에 나갔다가 들어오더라도 동일한 절차를 다시 밟아야 한다. 번거롭지만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기 위해 필요한 부분이다.

경기장에 도착한 선수들도 체온 검사를 진행했으며 (사진출처: 2020 LCK 개막전 방송 갈무리)
▲ 경기장에 도착한 선수들도 체온 검사를 진행했으며 (사진출처: 2020 LCK 개막전 방송 갈무리)

스태프도 경기장 출입 때마다 체온 검사를 실시했다 (사진출처: 2020 LCK 개막전 방송 갈무리)
▲ 스태프도 경기장 출입 때마다 체온 검사를 실시했다 (사진출처: 2020 LCK 개막전 방송 갈무리)

손 소독 또한 의무였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손 소독 또한 의무였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마스크 착용도 필수였다. 경기 중 계속 말을 해야 하는 선수와 해설진을 제외한 모든 사람은 경기장 안에서 마스크를 쓰고 다녀야 한다. 아울러 해설진과 선수들도 경기 혹은 중계 중이 아니라면 경기장을 돌아다닐 때 마스크를 썼다. 

▲ 기자들도 경기장 내에서 마스크를 절대 벗지 못했으며 (사진: 게임메카 촬영)

심판진도 이는 마찬가지였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심판진도 이는 마찬가지였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경기 진행에도 소소한 변경이 있었다. 밴픽이 완료되면 진행되는 코치 간 악수가 생략됐다. 실제로 개막전 1경기 밴픽이 끝난 후 T1 김정수 감독과 담원게이밍 이재민 코치는 목례로 악수를 대신했다. 더불어 경기가 끝난 다음에 진행하는 선수 간 악수도 당분간 하지 않기로 했다. 혹시나 모를 전염을 막고, 선수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다.

질병 확산을 막기 위해 주최 측은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었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어 관중들도 환하게 웃는 얼굴로 선수들을 만나 소통하는 날이 하루 빨리 찾아오기를 바란다.

당분간 관중없이 진행될 2020 LCK 스프링 시즌이지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당분간 관중없이 진행될 2020 LCK 스프링 시즌이지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선수들의 경기는 계속될 것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