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넷마블 3년 연속 매출 2조 달성, 영업이익은 16% 하락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2,48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6,596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넷마블 2019년 4분기 및 연간 실적 요약표 (자료제공: 넷마블)

넷마블은 13일, 2019년 4분기 실적과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넷마블은 지난해 연간 기준 매출 2조 1,755억 원, 영업이익 2,017억 원으로 매출은 7%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16% 하락했다. 3년 연속 연간매출 2조 원을 달성했지만, 신작이 줄곧 연기되면서 영업이익은 다소 하락했다. 

4분기 실적을 보면, 매출은 5,51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3% 증가했으며, 이전 분기보다는 11%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50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1% 증가하고, 전분기 대비 40.5% 감소했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다수의 신작이 연기되면서 2019년도 연간과 4분기 실적이 좋지 못했다"고 말했다.

해외 매출 비중은 성장세를 유지했다. 넷마블의 4분기 전체 매출 중 72%를 차지하고 있는 해외 매출은 3,991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4% 늘어난 수치다. 연간 기준으로도 2016년 7,573억 원, 2017년 1조 3,181억 원, 2018년 1조 4,117억 원을 기록한 데 이어 2019년에도 전체 매출의 67%에 달하는 1조 4494억 원을 기록하며 구준히 증가했다. 국가별 매출 비중은 북미가 30%, 한국이 28%, 일본이 15%, 유럽이 11%로 나타났다. 넷마블은 "리니지2 레볼루션을 비롯해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쿠키잼,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등이 북미, 일본 시장에서 꾸준한 성과를 냈다"고 말했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2020년은 3월 출시 예정인 'A3: 스틸얼라이브'를 비롯해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세븐나이츠2', '제2의나라' 등 주요 신작들이 순조롭게 개발되고 있고, 기존 ‘일곱 개의 대죄’,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쿵야 캐치마인드' 등은 글로벌 출시도 앞두고 있어 자사의 글로벌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