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블레스 모바일, 빠른 소통 위해 개발사가 직접 운영한다

조이시티 블레스 모바일 발표회 현장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조이시티 블레스 모바일 발표회 현장 (사진: 게임메카 촬영)

조이시티는 20일, 자사가 서비스 예정인 블레스 모바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트레일러 및 게임의 상세 내용을 공개하고 사전예약에 돌입했다. 

블레스 모바일은 논타겟팅 액션과 오픈월드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MMORPG로, 개발사인 씽크펀 오용환 대표는 “원작 그래픽 리소스와 시나리오, 사운드 에셋의 훌륭한 퀄리티를 보고 게임을 개발하기 시작했으며, 우리만의 기획력과 감성으로 그래픽, 시스템, 콘텐츠 등을 새로 만들어 반전이 있는 게임을 만들고자 노력했다”고 개발에 대한 감회를 밝혔다.

'블레스 모바일'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조이시티)
▲ '블레스 모바일'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조이시티)

특이한 점은 퍼블리셔인 조이시티가 아니라 개발사인 씽크펀이 직접 운영까지 한다는 것이다. 조이시티 이성진 사업부장은 블레스 모바일 서비스 방향에 대해 “유저 한 분 한 분의 시간과 노력을 소중히 여기고 가치가 보존되는 게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라며 "이를 위해 블레스 모바일은 개발사인 씽크펀이 직접 운영해, 보다 밀접한 관리와 빠른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씽크펀 오용환 대표 역시 "과거 여러 게임을 만들면서 '이런 콘텐츠를 만들면 유저들이 좋아하겠지'라고 판단해 열심히 개발해 내놨지만, 정작 외면받은 적이 많았다"라며 "블레스 모바일은 커다란 무대를 만들어 놓고, 유저 피드백을 받아가며 하나씩 수정해 나가기로 했다. 개발사가 운영까지 하기엔 벅찬 부분이 있지만, 퍼블리셔와 의사결정을 거치지 않고 유저들이 원하는 부분을 바로바로 업데이트 할 수 있는 빠른 의사결정을 위해 이 같은 직접 서비스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블레스 모바일 개발사 씽크펀 오용환 대표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블레스 모바일 개발사 씽크펀 오용환 대표 (사진: 게임메카 촬영)

퍼블리셔인 조이시티 역시 이 같은 결정에 한 몫을 했다. 조이시티 이성진 사업부장은 "조이시티 입장에서는 굉장히 결정하기 어려운 부분이었다"라면서도 "게임을 하는 주체인 유저를 위해선 개발 과정의 절차가 짧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일반적으로 퍼블리셔와 개발사는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어, 아무리 메신저 등을 통해서라도 의사결정이 늦어질 수밖에 없다"라며 개발사 자체 서비스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블레스 모바일이 유저 소통을 위해 초점을 맞춘 부분은 '길드'다. 블레스 모바일의 길드는 엔드 콘텐츠가 아니라 시작부터 함께 하는 전방위 콘텐츠로, 1레벨부터 바로 길드 가입이 가능하며 엔드 콘텐츠도 길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를 위해 20일부터 사전예약을 실시하고, 3월 2일부터 캐릭터와 길드 사전 생성 및 가입을 받는다. 이후 3월 14일에는 사전예약자 대상 쇼케이스를 개최해 출시 전부터 유저와 밀집한 관계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며, 이후로도 꾸준히 길드 단위 커뮤니케이션에 귀를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블레스 모바일은 사전예약 후 3월 20일부터 23일까지 4일에 걸쳐 테스트를 진행하고, 이를 통해 콘텐츠와 게임성, 안정성 등을 최종 점검해 빠른 시일 내에 정식서비스 일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 길드전을 위시한 대규모 전투가 블레스 모바일의 백미다 (사진제공: 조이시티)

다음은 블레스 모바일 관계자들과 나눈 운영과 서비스 관련 일문일답이다.

최근 모바일게임들에 대해 사양이 낮은 느낌이다.

조이시티 이성진 사업부장: 현재 최적화 정도는 2015년 이후 출시된 폰에서 원활한 플레이가 가능한 정도다. 개인적으로 가지고 있는 서브폰이 갤럭시 S6인데, 5인 파티던전에서 최소 5에서 30프레임을 방어하는 정도로 최적화 돼 있으며 그 이상 폰에서는 더욱 원활할 것이다. 이 같은 최적화는 향후 글로벌 진출 시에도 힘이 될 것이다.

해외 진출은 어떻게 준비 중인가?

조이시티 이성진 사업부장: 현재 해외 출시 일정이 확정돼 있진 않다. 해외 출시에 대해서는 언제 나가느냐보다는 준비가 됐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많은 유저가 즐길 수 있게 하기 위해 현재 최적화에 힘을 많이 쏟고 있다. 최근 게임들은 고퀄리티를 강조하느라 고사양 폰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는 이와 반대로 최적화가 답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 사양이 낮다고 해서 그래픽이 앉좋은 것은 절대 아니다 (사진제공: 조이시티)

자동전투 시스템도 들어가 있는가?

씽크펀 노희남 PM: 논타겟팅 액션이 중요한 게임이긴 하지만, 모바일의 편의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생각해 자동사냥과 오토타겟팅은 제공하고 있다. 개발할 때 기준을 잡은 것은 성장 등 편의성 관련 부분은 자동으로, PvP나 파티 플레이 등 게임성 관련 부분은 수동으로 참여하도록 했다. 

수익 모델은 어떻게 계획 중인가? 경매장이나 거래소도 기획돼 있는가?

조이시티 이성진 사업부장: 현재 무기와 방어구에는 과금 요소를 집어넣지 않았다. 그렇다고 해서 확률형 뽑기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강화 실패 등으로 무기와 방어구가 깨지는 일은 없을 것이다. 기존 가지고 있는 아이템을 합성과 성장을 통해 계속 상위레벨로 올라갈 수 있도록 설계했다. 거래소의 경우 경매장 방식이 아니며, 아이템 별로 최소/최대값만 설정돼 있는 자유거래가 가능하다.

▲ 논타겟 액션이 블레스 모바일의 특징이다 (사진제공: 조이시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