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콘진원, 코로나19 수출 어려움 겪는 기업 3단계로 지원한다

/ 2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02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에 전송된 기사가 아닙니다.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k-콘텐츠 화상 수출상담회 현장 (사진제공: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은 30일 한국무역협회(이하 무역협회)와 함께 K-콘텐츠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하고, 코로나19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콘텐츠 기업 해외진출을 지원했다.

이번 화상 수출상담회에는 ▲방송 ▲게임 ▲실감콘텐츠 ▲캐릭터 ▲만화에서 총 35개 국내 기업이 참여했다. 이들은 일본,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4개국, 50개사 바이어와 방영권·전송권 판매, 리메이크, 공동제작, 라이선싱 등에 관한 1:1 상담을 진행했다.

아울러 콘진원은 참가기업과의 간담회도 마련해 코로나19의 지속에 따른 업계 애로사항을 듣고, 코로나19 시대 대응을 위한 K-콘텐츠 비대면 해외진출 지원 3단계 로드맵을 발표했다.

1단계로 이번 행사와 함께 DISCOP 아프리카 등 온라인으로 전환된 해외 마켓에 대한 국내 기업 참가를 지원하고, 해외비즈니스센터를 활용해 현지 바이어와의 상시 수출상담을 주선할 방침이다.

2단계에서는 올해 태국, 인도네시아, 러시아 등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K-콘텐츠엑스포를 온라인으로 열고, 대상 권역도 넓힌다.

3단계는 자체 콘텐츠수출마케팅플랫폼 웰콘(WelCon)에 온라인으로 ▲전시·마케팅 ▲상담 ▲투자유치 ▲콘퍼런스 등이 가능한 마켓 기능을 추가했다.

콘진원 김영준 원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고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방식 변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한류콘텐츠로 연관산업의 성장을 견인하는 신한류를 이끌 수 있도록 B2B뿐 아니라 B2C 행사도 온라인화하는 방안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게임잡지
2002년 3월호
2002년 2월호
2002년 1월호
2001년 12월호
2001년 11월호 부록
게임일정
2020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