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겜밍아웃'하면 아동에게 지원할 노트북 후원금이 쌓인다

/ 3
▲ 아이머게이머 캠페인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한국게임산업협회)

한국게임산업협회는 15일부터 11월 23일까지 게임 이용자와 함께 게임의 선한 영향력을 공유하는 '아이머게이머(I'm a Gamer) 챌린지'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최근 비대면 온라인 교육이 부각되는 가운데 관련 기기를 갖추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 내 아이들을 돕기 위해 추진된다.

먼저 게임 이용자는 본인이 게이머라는 사실을 알리는 '겜밍아웃'을 통해 챌린지에 참여할 수 있다. 게임을 즐기는 본인 모습을 촬영해 게임에서 받았던 긍정적인 영향이나 즐거웠던 점을 작성해 개인 인스타그램에 함께 올리는 것이다. 해시태그는 #(빈칸)게이머로, 직업·성격·가족관계 등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단어로 빈칸을 채우면 된다.

해시태그는 참여자 집계에 활용되며, 1인당 1,000원이 적립된다. 누적 후원금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노트북 컴퓨터 지원 사업에 전달된다.

각계에서 활약 중인 아이머게이머 캠페인 영상도 공개된다. 첫 주자는 게임 OST 오케스트라 공연을 전문으로 하는 플래직 진솔 대표가 출연해 게임이 가진 의미, 게임음악과 오케스트라의 접목 계기 등을 소개한다. 진솔 대표는 현재 대구MBC교향악단 전임지휘자이자 아르티제 예술감독, 말러리안 상임지휘자 등을 맡고 있다.

각 영상은 캠페인 기간 매주 화요일 올라가며, 한국게임산업협회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다. 게임과 깊은 연관이 있거나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혹은 반가운 '아이머게이머'가 등장할 예정이다.

아울러 챌린지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아이머게이머 콘서트' 티켓을 제공한다. 게임음악을 오케스트라 연주로 감상할 수 있으며, 오는 12월 2일 롯데콘서트홀에서 개최된다. 콘서트는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되, 오프라인 개최 여부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챌린지 기간 매주 63명을 금주의 게이머로 선정하고 문화상품권(1만원권)을 증정한다.

한국게임산업협회 강신철 협회장은 "어렵고 힘든 시기에 게임이 가진 선한 영향력을 함께 나누고 싶어 캠페인을 기획하게 됐다"며 "게임은 남녀노소 모두가 즐기는 문화 콘텐츠인 만큼 보다 많은 게이머들이 뜻깊은 일에 참여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이머게이머 공식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3년 7월호
2003년 6월호
2003년 5월호
2003년 4월호
2003년 2월호
게임일정
2020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