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구동성

[이구동성] P2E 입법 로비 진실공방 대전

/ 1


김남국 의원의 가상화폐 논란이 게임업계까지 번졌습니다. 김 의원이 보유 중인 가상화폐가 게임업체의 P2E 입법 로비와 관련이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시작은 지난 10일, 한국게임학회 위정현 협회장의 발언이었습니다. 공식 성명을 통해 김 의원이 보유했던 위믹스를 위메이드의 P2E 로비 자금이라 밝히며, 여야 국회의원과 그 보좌진의 전수조사를 요구했기 때문이죠. 이에 맞서 위메이드는 지난 17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를 했습니다. 로비를 진행한 적이 없음에도 불법 로비를 해 온 것처럼 주장했다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이와 관련된 투자자들이 입은 손해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겠다며 민사소송도 예고했습니다.

이후 위정현 협회장과 위메이드의 공방은 한국게임학회와 한국게임산업협회의 갈등으로 커졌습니다. 한국게임산업협회는 위정현 협회장에 대해 “연일 실체 없는 의혹을 제기하고, 게임산업 전반에 모욕적인 언사를 일삼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명확한 근거 제시 없이 게임업계에 큰 영향을 미치는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는 것이 이유였죠.

이 비판에 위정현 교수가 학회장으로 있는 한국게임학회도 성명문을 발표했습니다. 이재명 후보 게임/메타버스 특보단장이었던 위정현 학회장과 윤석열 후보 게임특별위원장이었던 하태경 의원이 경험했다는 P2E 입법 로비는 무엇이냐는 내용이었죠. 이와 함께 코인과 결합된 P2E를 '청소년판 바다이야기'라고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사태가 갈수록 커지며 게임산업이 연일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현재 여론은 이것이 실제인지 조사해야 한다는 말부터 게임학회가 언제부터 게임정치학회가 됐냐는 비판까지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게임업체들은 이번 사태가 현 정치권의 큰 이슈인 만큼 불똥이 튈까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국회의원의 코인 보유로 시작된 이번 논란, 관련하여 많은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어 쉽게 가라앉을 것으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게임업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4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