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블리자드 '핑크 메르시'로 모은 140억 유방암 치료에 기부

Share on Google+

▲ 오버워치 '핑크 메르시' 자선 캠페인 결과 영상 (영상제공: 블리자드)

블리자드는 10일, '오버워치'에서 지난 달에 모금한 '핑크 메르시' 자선 캠페인 수익금 1,270만 달러(약 140억)를 유방암 연구 재단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블리자드는 유방암 연구 재단 기부를 통해 유방암 예방에 동참한다는 취지로 6월 9일부터 약 2주 간 '오버워치' 영웅 메르시를 테마로 한 '핑크 메르시' 기간 한정 자선 스킨 및 티셔츠를 판매했다.

'메르시'는 '오버워치'에서 상대방을 치유하는데 평생을 바친 천재 과학자이자 수호천사 '앙겔라 치글러(코드명 메르시)' 박사로 등장한다.




▲ '핑크 메르시' 스킨과 티셔츠 (사진제공: 블리자드)

약 2주 간 거둬들인 판매 수익금은 미화 12,703,828 달러(한화 약 140억)다. '오버워치'는 전 세계 플레이어 참여를 통해 마련한 수익금 전액을 유방암 연구 재단에 기부한다.

이는 1993년 설립된 유방암 연구 재단 역사상 단일 기업이 1년 간 세운 가장 많은 기부금이다. 캠페인 시작 전 블리자드가 보장한 최소 기부액은 미화 25만 달러(약 2억 7천만원)였는데 실제 기부액은 50배 이상이다.

이와 함께 블리자드는 유방암 및 치료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개인방송 제작자 14명과 자선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미화 13만 달러 이상(약 1억 4천만원)에 달하는 기부금이 모금됐다.


▲ '오버워치' 핑크 메르시 자선 캠페인 기부 현장 (사진제공: 블리자드)

블리자드 마이크 모하임 CEO는 "유방암 연구 재단은 유방암 예방, 치료 및 관리를 위한 새로운 리서치와 전략을 개발하고, 매일 같이 여성 건강을 위해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재단의 지속적인 노력에 기여할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본 자선 캠페인을 지지해준 전 세계 '오버워치' 플레이어의 '오버워치'에 대한 열정과 모두의 열린 마음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방암 연구 재단 스테파니 카우프먼 치프 스트레티직 얼라이언스 오피서는 "전 세계 게임 커뮤니티 참여 유도를 통해 여성 건강을 위한 변화를 이끈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기념비적인 성과는 오랫동안 그 영향력이 지속될 것"이라며,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성원 덕분에 유방암 예방 전략과 치료법 개선은 물론, 유방암 환자들의 생존율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해결책 마련이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오버워치' 공식 홈페이지(바로가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미희
초심을 잃지 말자. 하나하나 꼼꼼하게.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11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오버워치
  • 3 메이플스토리
  • 41 던전앤파이터
  • 51 서든어택
  • 6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7 피파 온라인 4
  • 8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 9 카트라이더
  • 101 리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