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선수 지원 강화와 대한체육회 가맹, KeSPA '액션플랜' 발표

▲ 한국e스포츠협회 로고 (사진제공: 한국e스포츠협회)

한국e스포츠협회는 25일 경기단체로서 협회 기능 강화를 위한 2019년 액션플랜을 발표했다. 협회는 3월 초 총회 이후 본격적인 비전 실현에 돌입할 계획이다.

김영만 회장은 작년 12월부터 협회 정상화를 위해 e스포츠 업계 관계자들을 두루 만나며 협회 방향성에 대해 폭넓은 논의를 계속했다. 그 결과 ▲선수등록제도 개정을 통한 선수 행정지원 강화 ▲선수들의 지위 향상과 대중 스포츠 진입 ▲한국 e스포츠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올해 중점 과제로 내걸었다.

우선 사문화됐던 '선수등록제도'를 개정해 선수 행정지원을 재정비하고 선수 권익보호에 나설 계획이다. 등록 선수를 대상으로 분쟁조정자 역할을 수행하고, 법률자문, 비자발급, 실적 증명발급, 상금에 사업소득(3.3%) 세제 적용, 대학 진학 및 진로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e스포츠 선수들이 단순히 게임만 잘하는 '게이머'가 아니라, 공정한 규칙 아래 치열한 경쟁을 통해 실력을 겨루는 스포츠 선수로 사회적으로도 인정받도록 인식 제고에 힘쓸 예정이다.

이에 전국 시도체육회에 가맹된 시도지회를 올해 안에 3개를 설립하고, 2020년까지 5개 설립을 완료해 대한체육회 가맹자격을 획득, 유지하고자 한다. 이와 함께 e스포츠 종목 채택이 유력한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2024 파리 올림픽 등에 대비해 국가대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적극적인 국제 교류를 통해 산업적 기회를 확장하고, 한국 선수·리그의 국제적 위상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 이를 위해 자체 e스포츠 대회 KeSPA CUP 종목 확대 및 글로벌화, 한·중·일 국가대항전 및 국제교류 캠프 개최 등을 병행할 계획이다. 또한 선수 및 전문인력 양성기관 'KeSPA 아카데미'를 하반기에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김영만 회장은 "올 한 해는 협회가 본연의 기능을 되찾고, e스포츠를 사랑하는 많은 이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는 데 모든 노력을 집중하고자 한다. 한국 e스포츠의 기둥 중 하나인 선수들이 바로 설 수 있도록 선수 관리 시스템을 정비하고,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인식의 토대를 다지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김 회장은 "더 나아가 세계 무대 속에서 선수∙팬들이 공감할 수 있는 한류 e스포츠의 힘을 키워갈 계획이다. 국가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급변하는 글로벌 정세 속에서 한국 e스포츠가 주도권을 잃지 않게, 기초체력을 다지는 데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응원과 지지를 부탁 드린다. 한국 e스포츠를 이끌어가는 팀∙선수∙관계자 및 e스포츠 팬들의 관심과 질책은 언제나 겸허히 받아들이고, 노력하는 협회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