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올해 첫 배그 세계대회 ‘페이스잇 글로벌 서밋’ 런던서 개막

▲ '페이스잇 글로벌 서밋: 펍지 클래식' 로고 (사진제공: 펍지)

펍지가 16일, 2019 시즌 첫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페이스잇 글로벌 서밋: 펍지 클래식(이하 FGS)’ 개막을 알렸다. 

FGS는 오는 16일부터 21일까지 영국 ‘엑셀 런던 ICC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다. 북미, 유럽, 중국, 한국 등 전 세계 24개 팀이 세 개 스테이지 경기에 출전, 총상금 40만 달러(한화 약 4억 5,000만 원)를 놓고 대결을 펼친다.

우선, 24개 팀이 3개 조로 나뉘어 16일부터 18일까지 ‘그룹 스테이지(Group Stage)’ 경기를 진행한다. 참가팀은 기간 내 총 12번 매치를 펼치며, 이 중 상위 8개 팀이 결승인 ‘그랜드 파이널’ 진출권을 갖는다. 나머지 팀들은 19일, ‘일리미네이션 스테이지’에서 다시 대결해, 추가로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할 8개 팀을 선발한다. 그랜드 파이널은 20, 21일 양일간 진행되며, 총 12번의 매치로 승자를 가린다.

FGS 상위 12개 팀에는 총상금 40만 달러를 수여하고,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 3개 지역은 올해 말 개최되는 2019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이하 PGC) 추가 슬롯을 받게 된다. 

FGS에 한국 대표로는 2019 펍지 코리아 리그(PKL) 페이즈 1 상위 4개 팀인 OP 게이밍 레인저스, 아프리카 프릭스 페이탈, 팀 VSG, OGN 엔투스 포스가 출전한다. 이 밖에 유럽∙중동∙아프리카, 북미, 중국에서 각 4개 팀이 출전하고 동남아시아, 대만∙홍콩∙마카오, 일본, 오세아니아, 라틴 아메리카에서 총 8개팀이 참가한다. 

한편, 펍지주식회사는 FGS 출전팀 지원 정책에 따라 FGS 전용 인게임(in-game) 아이템을 제작 및 판매해, 수익의 25%를 참가팀과 공유한다. FGS 전용 아이템은 대회 기간 동안 게임 내 상점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FGS는 아프리카TV를 통해 시청 가능하다. 경기 시간 및 티켓 구매 등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PS4 , Xbox One
장르
FPS
제작사
블루홀스튜디오
게임소개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는 블루홀에서 개발한 FPS 신작으로, 고립된 섬에서 살아남기 위한 사람들의 사투를 그린다. 플레이어는 마치 영화 ‘배틀로얄’처럼 섬에 널려있는 다양한 장비를 사용해 최후의 1인이 ...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