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언리얼 4 모바일게임 강화, 워게이밍 넥서스 설립

▲ 워게이밍 넥서스 마이클 벨튼 부문장(좌)와 워게이밍 넥서스 CI (사진제공: 워게이밍)

워게이밍은 18일, 자사 신규 부문(조직) '워게이밍 넥서스'를 설립한다.

워게이밍 넥서스는 자체 제작 타이틀을 개발하고 외부 스튜디오 유망 게임을 발굴하여 퍼블리싱할 계획이다. 지난 10년 간 워게이밍에서 글로벌 PR 마케팅 총괄과 최근 2년 간 CIS 지역 퍼블리싱 총괄을 맡아온 마이크 벨튼(Mike Belton)이 수장을 맡았다. 

워게이밍 넥서스 마이크 벨튼 부문장은 "워게이밍 넥서스 설립의 핵심은 팀 구축, 업무 수행, 사용하는 기술과 제공되는 제품에 있어서의 혁신성이다. 새 조직은 전세계 각 지역에서 광범위한 전문 지식과 게이머의 취향과 욕구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가지고 있는 검증된 워게이밍 직원들로 구성되어 있고 이러한 요소들이 어울어져 새로운 프로젝트의 성공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워게이밍 넥서스 설립 배경은 2018년 모스크바에서 개최된 WG Fest에서 워게이밍과 에픽게임즈가 맺은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한다.

이후 에픽의 언리얼 엔진 4는 워게이밍의 신규 게임 프로젝트 개발시 사용되는 주요 기술이 되었고 이로 인해 새로운 비즈니스 부서를 설립하고 색다른 모바일 타이틀을 제공하는데 언리얼 엔진 4 및 기타 고급 솔루션의 기능들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지난 6개월 간 워게이밍 넥서스는 언리얼 엔진 4를 바탕으로 동부 및 중부 유럽 스튜디오들과 수십 건의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현재 혁신적인 게임 메카닉을 가진 6개 프로젝트가 프로토타입 단계에 돌입했다. 

워게이밍 넥서스는 이후 언리얼 엔진 4로 프로젝트를 구축하는데 능숙한 파트너 스튜디오와 모바일게임 업계에 확고한 기반을 가진 최고 전문가들을 추가로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