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데프트의 한방, '킹존'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 1경기 승리

▲ 킹존 드래곤X '데프트' 김혁규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7월 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 1경기에서 킹존 드래곤X가 IG를 잡았다.

초반 라인전은 IG가 앞서나갔다. 특히 탑과 미드 라인전에서 IG가 우위를 점해나갔고, 이러한 우위를 바탕으로 드래곤, 전령 등 오브젝트 싸움에서도 이득을 취해나갔다. 탑과 미드 라인 주도권을 바탕으로 흐름을 유리하게 가져가려는 IG의 전략은 통하는 듯 했다.

하지만 킹존의 강력함은 전투에서 비롯됐다. 전령 앞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2:1로 킬 포인트를 교환한 킹존은 전령을 내준 후에도 망설이지 않았다. 강력한 전투력을 바탕으로 상대 미드 라인 1차 타워를 먼저 가져간 것이다.

이 전투를 기점으로 분위기는 180도 달라졌다. '데프트' 김혁규의 이즈리얼은 매 전투마다 불을 뿜는 듯한 전투력을 보여줬고, 한타가 열릴 때마다 상대보다 많은 킬을 가져오며 전장을 점령해나갔다. 특히 김혁규는 다소 무리하게 달려든 '루키'의 '아지르'를 놓치지 않고 잡아내고, '더샤이'의 '레넥톤'까지 연이어 잡아내며 폭발적인 화력을 과시했다.

이후에도 킹존은 상대 탑 타워 근처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IG 5명을 모두 잡아내는데 성공했고, 이 틈을 놓치지 않고 바론까지 가져가며 스노우볼을 크게 굴렀다. 유리한 고지를 점한 킹존은 전방향으로 상대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IG 역시 마지막까지 안간힘을 썼지만 거세게 밀고 들어오는 킹존을 막을 길이 없었다. 결국 킹존은 IG 본진을 점하며 결승전 첫 세트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