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이정도면 게이밍 기어 인정

▲ '갤럭시 노트10'을 소개 중인 삼성전자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 (사진출처: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삼성전자는 7일(현지 기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열고 신형 모바일 기기 ‘갤럭시 노트10’을 공개했다.

‘갤럭시 노트10’은 상하좌우 베젤을 최소화하고, 디스플레이 중앙 전면 카메라를 제외한 스마트폰 전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채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으로 시각적인 균형감과 사용자 몰입감을 더욱 높인 것이 특징이다. 제품은 6.3형의 컴팩트한 크기를 자랑하는 ‘갤럭시 노트10’과 기본 모델보다 카메라, 메모리, 배터리가 향상된 6.8형 ‘갤럭시 노트10 플러스’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특히 이번 모델은 모바일 게이밍 경험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뤄진 것이 특징이다. 우선 기존 ‘S펜’에 6축 센서를 더한 ‘스마트 S펜’을 탑재됐다. 이를 통해 방향과 회전 등 세세한 손 움직임을 감지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조작할 수 있는 ‘에어 액션’이 가능해졌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S펜’이 다양한 게임이나 애플리케이션 서비스에 활용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배포했다.

▲ 손과 펜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스마트 S펜' (영상출처: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영상 갈무리)

고사양 모바일게임을 좀더 쾌적하게 즐길 수 있도록 0.35mm ‘베이퍼 챔버 쿨링’과 ‘게임 부스터’ 시스템도 탑재됐다. ‘베이퍼 챔버 쿨링’은 액체의 상태 변화를 활용한 증기 냉각 방식이다. 쿨러 내부 소량의 냉매가 기화-액화를 빠르게 반복하며 열을 방출한다. ‘게임 부스터’는 AI가 현재 플레이 중인 게임에 어느 정도 성능을 할당해야 하는지 계산해 전력 소비를 실시간으로 최적화해준다.

멀티플레이를 위한 음성채팅 기능도 강화됐다. 각종 게임 설정을 간편하게 손볼 수 있는 삼성 갤럭시 라인업 기본 어플 ‘게임런처’에 음성채팅 애플리케이션 ‘디스코드’가 내장되는 것이다.

▲ 고사양 모바일게임 발열을 잡기 위한 베이퍼 챔버 쿨링 (사진출처: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영상 갈무리)

▲ '갤럭시 노트10'에 디스코드가 기본 탑재된다 (사진출처: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영상 갈무리)

스마트폰을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기능, ‘삼성 덱스(DeX)’도 ‘갤럭시 노트10’와 함께 진화했다. 별도 액세서리 없이 USB 케이블만 연결하면 ‘갤럭시 노트10’를 PC처럼 사용할 수 있다. 메시지나 알림을 PC로 확인하고 답장할 수 있으며, 게임이나 애플리케이션을 키보드와 마우스를 이용해 더 편하게 즐길 수도 있다.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PC와 모바일 간 경계가 무너지고, AR, VR, MR 등 다양한 기능을 활용한 사용자 체감형 게임이 대두되고 있다. 과연 ‘갤럭시 노트10’이 선보인 ‘스마트 S펜’과 게임 시스템은 게임업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갤럭시 노트10’은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등 세 가지 색상으로 오는 8월 23일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 게이밍 경험에 최적화된 '갤럭시 노트10' (사진출처: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영상 갈무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안민균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