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질병코드 도입에 맞설 '게임스파르타', 9월 2일 출범한다

▲ 게임스파르타 로고 (사진제공: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오는 9월 2일 국회 의원회관 제9간담회실에서 '게임스파르타' 출범식과 정책토론회를 연다.

'게임스파르타'는 게임 질병코드 도입 반대와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해 활동한다. 좀 더 구체적으로는 게임질병코드 및 게임 관련 언론보도에 대한 팩트체크 및 진실 알리기, 게임 순기능 발굴 및 기술적 가능성 제시, 글로벌 게이머에 대한 공감대 확산과 글로벌 개발자와의 교류와 연대 등을 중심으로 한다.

학계 관계자가 중심이 된 아카데믹 길드와 업계 종사자를 중심으로 한 크리에이티브 길드로 구성되며, 아카데믹 길드는 동양대 김정대 교수가, 크리에이티브 길드는 한국게임개발자협회 전석환 실장이 맡았다.

출범식 현장에서는 '게임스파르타' 활동 계획이 발표된다. 게임스파르타 아카데믹 길드장 김정태 교수는 "가짜 게임뉴스 팩트체크 및 게임중독 관련 논문 반론을 비롯하여 사회문제해결을 위한 게임순기능 알리기 등의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아카데믹 길드는 길드원들의 자발적 참여를 중심으로 운영 예정으로 열정적인 게이머의 참여와 성원이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서 크리에이티브 길드장 전석환 실장은 "도박 피해자를 일반 게임 피해자로 둔갑시키는 등 거짓 정보로 국민들을 현혹하며, 건전한 게이머들을 국가가 규제해야 하는 관리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세력에 정면으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공대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위정현 교수(한국게임학회장/중앙대)는 "게임스파르타는 향후 질병코드 논란에 대응하는 활동을 담당할 중요한 조직으로 기대가 크다"며 "특히 게이머들의 풀뿌리 운동의 성격을 가지고 있어 게임의 가치와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국민에게 알릴 것"이라고 그 의미를 강조했다.

게임스파르타 출범과 함께 정책토론회도 열린다. 사회는 한국게임학회 심재연 이사가 맡으며, 주제 발표는 김정채 교수, 전석환 실장이 진행한다. 아울러 토론에는 위정현 위원장과 게임스파르타 크리에이티브와 아카데미 길드 멤버 각 2인, 주제 발표자 2인이 참여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