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하태경 의원, e스포츠 불공정계약 개선 토론회 연다

▲ 하태경 의원이 e스포츠 제도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연다 (자료출처: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그리핀 사태로 수면 위에 떠오른 e스포츠 불공정계약 관행을 해소하기 위한 토론회가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주관으로 열릴 예정이다. 

하태경 의원 지난 1일, ‘하태경의 라디오하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e스포츠 선수들의 권익 보호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을 강구하는 토론회를 연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토론회 패널로 불공정계약 건을 파헤친 국민일보 기자와 ‘카나비’ 서진혁에게 법률 지원을 한 로펌은 물론 정부관계자, LCK운영위원회, 한국e스포츠협회(이하 KeSPA) 관계자도 초청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 의원은 “제 2, 제 3의 카나비가 나오지 않기 위해서는 구조화된 불공정계약 문제를 근본적으로 뜯어고쳐야 합니다”라며 “공정한 새로운 제도가 완전히 뿌리내릴 수 있게 하려는 것입니다”라고 토론회 개최 목적에 대해 설명했다.

‘카나비’ 서진혁 불공정계약 의혹은 지난 10월, 김대호 전 그리핀 감독의 폭로로부터 시작됐다. 사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LCK운영위원회는 구단이 ‘카나비’ 서진혁에게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으며, 운영위원회에 고지한 것과 달리 징동 게이밍 임대 기간을 그리핀과 계약 기간에 넣지 않은 점 등 선수 권익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스틸에잇은 사과문을 발표해 그리핀 소속 선수 전원에 대한 계약서를 일괄 파기하고, 자유계약선수(이하 FA) 신분을 요구한 이들은 FA로 공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LCK운영위원회는 스틸에잇에 경영진 전원 사퇴와 그리핀 지분 청산을 요구했으며, 불공정계약 재발 방지를 위해 오는 2020년까지 LCK 및 챌린저스 소속 선수들의 계약서를 전수 조사하고, 외부 법률 자문을 받아 표준계약서를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하 의원은 토론회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공지하겠다고 언급했다.

▲ [3분정리] e스포츠 충격에 빠뜨린 그리핀 사태 (영상제작: 게임메카)

▲ [3분정리] 그리핀 사태 최종 징계에 대해, LCK 운영위가 추가 입장 발표했다 (영상제작: 게임메카)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