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크래프톤, 이영도 ‘눈물을 마시는 새’ 게임으로 만든다

/ 3
▲ 이영도 대표작 '눈물을 마시는 새' (사진출처: 황금가지 홈페이지)

이영도는 전민희, 이우혁과 함께 한국 장르문학 대중화의 선봉장으로 꼽힌다. 크래프톤(구 블루홀)은 이영도의 대표작 ‘눈물을 마시는 새’를 원작으로 한 게임을 개발 중이다.

게임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게임메카가 크래프톤 측에 알아본 결과 “게임을 개발 중인 것은 맞다. 그러나 게임명, 장르, 그리고 출시 시기 등 자세한 내용은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눈물을 마시는 새는 지난 2002년 PC통신 하이텔을 통해 연재된 장편 판타지 소설이다. 도깨비, 두억시니 등 한국적 요소와 유려한 문체로 큰 인기를 끌어 2003년에는 단행본으로도 출간됐다. 속편으로는 2005년 출간된 후속작 ‘피를 마시는 새’가 있다.

장르 문학을 원작으로 한 게임 출시는 오래 전부터 있어왔다. 대표적으로 ‘룬의 아이들’을 원작으로 한 테일즈위버가 2003년 출시 이후 지금까지도 서비스 중이며, 최근에는 게임 판타지 소설 ‘달빛조각사’를 원작으로 게임이 출시돼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3년 2월호
2003년 1월호
2002년 12월호
2002년 11월호
2002년 10월호
게임일정
2020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