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총을 들고 경찰이지만 마녀입니다, 택티컬 브리치 위자드

▲ 총을 든 마녀가 등장하는 게임 '택티컬 브리치 위자드'가 공개됐다 (사진제공: 

마녀들이 현대의 중화기를 들고 경찰 대신 일을 한다면 어떨까? 이 상상을 그대로 게임으로 옮긴 작품이 하나 나왔다. '택티컬 브리치 위자드'가 그 주인공이다. 

1인 인디게임 개발사 서스피셔스 디벨롭먼츠는 지난 7일, 스팀페이지와 자사 유튜브를 통해 택티컬 브리치 위자드와 관련된 새로운 정보를 공개했다. 택티컬 브리치 위자드는 턴제 기반 전략게임이다. 저격총이나, 톤파, 소총을 사용하는 마녀나 마법사를 조작해 대 테러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 목표다.

게임의 핵심이 되는 전투는 엑스컴과 비슷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자신의 앞에 벽이 있으면 적 공격을 맞지 않으며, 엄폐물이 있을 경우 피격확률이 줄어드는 식이다. 적에게 전기 공격을 맞춘 뒤 튕겨 나가는 탄환으로 물탱크를 공격해 광역 범위의 피해를 주는 것도 가능하며 이동 경로에 부비트랩을 설치해 적을 척살하는 것도 가능하다. 

마법 지팡이로 만든 저격총이나 권총, 마법약을 발사하는 권총, 성스러운 힘이 담긴 진압봉 등 현대식 무기와 마법 아이템을 결합한 독특한 형태의 무기가 등장한다. 캐릭터별로 사용할 수 있는 무기나 마법의 성질, 원소, 특수 능력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이를 십분 활용하는 것이 게임의 핵심 요소다.  

택티컬 브리치 위저드는 현재 제작 중이며, 출시일 등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 '택티컬 브리치 위자드' 시연 영상 (영상출처: 개발자 공식 유튜브)




▲ '택티컬 브리치 위자드' 공식 스크린샷 (사진출처: 게임 공식 스팀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장르
전략시뮬
제작사
게임소개
택티컬 브리치 위자드는 턴제 기반 전략게임이다. 저격총이나, 톤파, 소총을 사용하는 마녀나 마법사를 조작해 대 테러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 목표다. 게임의 핵심이 되는 전투는 엑스컴과 비슷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잡지
2001년 10월호
2001년 9월호
2001년 8월호
2001년 7월호
게임일정
2020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