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라그나로크M', 3억 제니 놓고 벌이는 시즌2 최강자전

/ 3
▲ '라그나로크M'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그라비티)

그라비티가 MMORPG ‘라그나로크M: 시즌2 빛과 그림자’에서 최강자전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라그나로크M: 시즌2 빛과 그림자’ 최강자전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라그나로크M 최강 길드 선발전이다. 게임 내 ‘데저트 울프 대난투’ 콘텐츠에서 5대5 대결로 진행되며 서버당 16개의 길드가 참가해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를 치른다. 

이번 대회는 16일 길드 공성전에서 프론테라 또는 게펜 지역의 최상위 거점을 점령한 길드들에 한해 참가 자격이 주어진다. 초청장을 받은 길드장은 20일까지 총 10명의 참가 선수의 명단을 확정지은 후 1 대 1 문의를 통해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신청을 완료한 길드 중 추첨을 통해 16강에 진출할 팀이 결정된다. 

최강자전은 4월 27일 16강전을 시작으로 약 2주에 걸쳐 진행되며 5월 8일 최종 우승 팀이 결정된다. 우승 팀에게 3억 제니를 수여하는 등 순위에 따라 서버당 총 8억 Zeny의 상금을 차등 지급한다.

최강자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커뮤니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3년 7월호
2003년 6월호
2003년 5월호
2003년 4월호
2003년 2월호
게임일정
2020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