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비디오

1987년에 생산된 젤다의 전설 미개봉판, 10억 원에 낙찰

/ 1
지난 10일 87만 달러에 낙찰괸 젤다의 전설 북미 버전 미개봉판 (사진출처: 헤리티지 옥션 공식 홈페이지)
▲ 87만 달러에 낙찰된 젤다의 전설 북미 버전 미개봉판 (사진출처: 헤리티지 옥션 공식 홈페이지)

보존 상태가 좋은 오래된 게임 카트리지는 종종 수집품으로서 고가에 거래되곤 한다. 이번에는 초대 젤다의 전설 북미 버전 카트라지가 약 10억 원에 낙찰됐다.

지난 10일 미국 경매 사이트 헤리티지 옥션(Heritage Auctions)은 1987년에 북미에 발매된 젤다의 전설 카트리지 미개봉판이 87만 달러(한화로 약 9억 9,000만 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4월에 66만 달러에 낙찰됐던 슈퍼 마리오브라더스보다 높은 가격이다.

젤다의 전설 카트리지가 고가에 낙찰된 이유는 두 가지다. 우선 보존 상태가 좋다. 게임 수집 시장에서 제품 가치 판별을 전문으로 하는 와타 게임즈로부터 9.0A(10점 만점) 등급을 받았다. 두 번째는 희소성이다. 이번에 매물로 나온 카트리지는 북미에 출시된 젤다의 전설 전체 카트리지 중 극소수다. 젤다의 전설 북미 카트리지는 1988년부터 Rev-A 모델로 대체됐고, 해당 카트리지는 Rev-A로 바뀌기 전에 1987년 후반에 몇 달 동안만 생산됐다.

헤리티지 옥션은 Rev-A 모델이 아니면서, 밀봉된 상태인 젤다의 전설 카트리지는 한 손에 꼽을 정도로 적으며, 이러한 물건이 또 경매 시장에 나올지 장담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리고 지난 9일에 87만 달러라는 높은 가격에 낙찰된 것이다. 카트리지를 낙찰받은 구매자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비디오
장르
어드벤쳐
제작사
닌텐도
게임소개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는 닌텐도 차세대 콘솔 Wii U로 발매되는 '젤다의 전설' 신작이다. 시리즈 최초로 오픈 월드를 도입해 자유로운 모험을 선보인다. 특히 3D 카툰 렌더링을 통해 기존보다 ... 자세히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