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신생 팀 B.F.G, 롤 와일드 리프트 첫 공식 대회 우승

/ 1
▲ B.F.G가 2021 와리와리 대난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제공: 라이엇게임즈)

장형준 코치가 이끄는 신생 팀 B.F.G가 ‘2021 와리와리 대난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이하 와일드 리프트)의 첫 공식 대회인 ‘2021 와리와리 대난투’가 지난 24일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우승은 대회 시작 전부터 끈끈한 팀워크 플레이로 주목을 받았던 B.F.G(Break Frame Gaming) 팀이 차지했다. 플레이어들의 관심도 높아 이번 대회에 참여한 총 참가자 수는 약 6,000명에 달했다.

지난달 31일 개막한 2021 와리와리 대난투는 4일간 토너먼트 방식의 예선전을 통해 본선에 진출할 총 14개 팀을 가렸다. 이후 본선 무대에서는 ‘얼불져스’, ‘얍릎젤푸봉’ 등 유명 인플루언서로 구성된 팀이 16강 라인업에 합류하여 일반 참가자들과 함께 8강에 진출하기 위한 승부를 펼쳤다.

23일 4강전을 거쳐 24일 결승전에서는 신생 팀 B.F.G와 국내 최초의 와일드 리프트 프로게임단이자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혔던 글럭 게이밍 팀이 맞붙었다. B.F.G 팀은 첫 1세트를 내주는 등 다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으나 특유의 안정적인 운영으로 분위기를 뒤집기 시작했다.
 
B.F.G 팀은 2세트와 3세트에서 마침내 역전에 성공, 이후 4세트까지 가져오며 최종 스코어 3:1로 승리했다. 이들에게는 첫 공식 대회 우승의 영예와 총상금 1,100만원이 주어진다. 또한 준우승을 차지한 글럭 게이밍, 각각 3, 4위를 기록한 ‘LGTM’, ‘Baby is 97’, 5위 ‘Team NC’를 포함한 상위 5팀 전원에게 한국 대표 선발전인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WCK)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수상식에 참여한 이번 결승전의 MVP ‘BFG Zeki’ 선수는 “쉽지 않은 상대였는데 승리를 거두게 돼 너무나도 기쁘다”며 “WCK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국가대표로 선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MVP에게는 특별 부상으로 카카오웹툰 50만 캐시와 LCK 포토카드 1만원권 50장이 추가로 주어진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비디오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모바일 및 콘솔 버전이다. 모바일과 콘솔에서 플레이할 수 있게 게임 시간을 축소시키기 위해서 소환사의 협곡에 몇몇 변화를 더했고 챔피언 스킬, 새로운 룬...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