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불투명한 평가 개선하겠다, 엔씨 노동조합 '우주정복' 출범

/ 4
▲ 엔씨소프트 노동조합 우주정복 대표 이미지 (사진출처: 우주정복 공식 홈페이지)

국내 게임업계에 다섯 번째 노동조합이 생겼다. 엔씨소프트 노동조합인 '우주정복'이다. 우주정복은 10일 공식 출범을 알리며 조합원 모집에 나섰고, 투명한 평가/보상체계, 고용안정, 행복한 조직문화 조성을 요구하고 있다.

엔씨소프트 노동조합은 넥슨, 스마일게이트, 엑스엘게임즈, 웹젠이 자리한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에 포함되어 있다. 노조 측은 10일 발표한 공식 성명을 통해 "가족경영에 기반을 둔 수직 관료적 문화는 실패와 악덕을 덮었고, 그 책임과 피해를 사우에게 전가했다. 고질적인 상후하박(윗사람에게는 후하고 아랫사람에게는 박함)의 조직문화가 회사의 핵심 가치와 우리의 권리를 훼손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노조 측은 불투명하고 폐쇄적인 평가와 보상제도, 상명하복의 조직문화, 사내정치 등을 문제로 지적했다. 노조 측은 "사우들의 헌신은 런칭과 업데이트를 볼모로 불법적인 연장근로에 동원되며 임원 승진과 보수를 위한 아인하사드로 소모되고 말았다"라고 전했다. 따라서 투명한 평가와 공정한 보상 체계 확립, 불안정한 고용 환경 개선, 합리적인 의사결정 및 수평적인 조직문화 조성을 목표로 앞세웠다.

이에 우주정복은 직원과 함께 변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동조합을 출범했다고 말했다. 노조 측은 "낮은 곳에서 함께 엔씨를 성찰해주시고, 변화할 엔씨를 향해 숨죽였던 목소리를 모아달라"라며 "말하고 싶지만 말할 수 없었던 것들, 고쳐야 하지만 고쳐지지 않는 것들, 우리가 주인 되어 정상적인 모습으로 복구하자"라고 밝혔다.

현재 우주정복은 조합원을 모집 중이다. 우주정복 측은 FAQ를 통해 국내에서는 넥슨, 스마일게이트, 엑스엘게임즈, 해외에서는 액티비전블리자드 레이븐 소프트웨어, 유비소프트, 미국 프리랜서 및 계약직을 대변하는 코드 CWA, 캐나다 몬트리올 게임 개발자 연합 등이 있으며, IT업계에서 노동자들이 겪는 문제가 당연시되지 않는 사회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한편, 엔씨소프트 사측은 노동조합 설립에 대해 "노동관계법령에서 보장하는 근로자의 당연한 권리로 직원들이 자유의사에 따라 결정할 사항이다. 회사는 관련 법규와 절차를 충실하게 준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4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