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소울워커, 샨다 게임즈와 중국 퍼블리싱 계약 체결

/ 1

▲ 중국으로 진출하는 '소울워커' (사진제공: 라이언게임즈)

라이언 게임즈는 샨다 게임즈와 자사가 개발하는 액션 MORPG '소울워커'의 중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소울워커의 이번 중국 서비스 계약은 대만의 게임플라이어, 일본 NHN 플레이아츠에 이은 세 번째 해외시장 진출이다. 샨다 게임즈는 중국의 대표적인 게임 포털 www.sdo.com를 통해 2001년 ‘미르의 전설’을 시작으로 ‘메이플스토리’, ‘아이온’, ‘드래곤네스트’ 등 약 70여종의 온라인 게임을 성공적으로 서비스하고 있는 중국의 대표적인 온라인 게임 기업이다. 

특히 샨다 게임즈는 소울워커와 동일 장르로 중국에서 최대 동접자수가 70만 명을 기록했던 ‘드래곤네스트’를 서비스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양 사는 소울워커의 우수한 컨텐츠와 샨다 게임즈가 보유한 최적의 서비스 노하우 및 운영 역량을 결합, 중국 게임시장에서 다시 한번 한류게임 성공신화를 이어간다는 데 뜻을 모았다.

윤성준 라이언 게임즈 대표는 “대만과 일본, 그리고 금번 중국의 샨다 게임즈까지 각 권역별 최고의 퍼블리셔와 함께 하는 것으로써 소울워커의 게임성과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생각되어 매우 기쁘다. 소울워커를 통해 온라인 게임의 가능성 확인과 개발력있는 강소 개발사를 사명(使命)으로 여기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샨다 게임즈 전동해 대표는 “소울워커 특유의 화려한 그래픽과 액션, 그리고 기존 RPG와 차별화되는 신선한 게임성에 기대가 크다. 샨다의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통해 중국 유저들에게 최고의 게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양 사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소울워커는 폐허가 된 공백의 도시에서 이세계(異世界)의 적에 대항하는 히어로 ‘소울워커’가 되어 전투를 벌이는 히어로 액션 MORPG이다. 

공개 초반에는 ‘미소녀 게임’으로 주목받았으나 개발을 거듭하며 MORPG 특유의 액션 플레이를 크게 강화, 클래스 별 스킬과 전투시스템을 다양화 했으며 전투 상황에서의 시네마 토크와 컷씬을 활용한 대화형의 전장(Interactive battle field)을 표방, ‘살아있는 전투’를 구현하고 있다.

또 기존 강점이던 애니메이션 주인공을 연상시키는 개성넘치는 캐릭터들과 화려한 컨셉의 코스튬, 판타지와 현대적 밀리터리의 새로운 조합들은 세기말의 공허하면서도 신비로운 공간을 배경으로 더욱 다양하고 복합적인 매력으로 발전, 해외 퍼블리셔들로부터도 지속적인 러브콜을 받고 있다. 

이에 라이언 게임즈는 성실하면서도 전략적인 해외 사업 전개와 더불어 소울워커를 고대하는 국내 유저들을 위한 퍼블리셔 선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소울워커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라이언 게임즈 홈페이지(www.liongames.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소울워커 2017년 1월 18일
플랫폼
온라인
장르
MORPG
제작사
라이언게임즈
게임소개
'소울워커'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사라진 도시에 홀로 남게 된 '결여자'들이 도시의 악령들과 싸우는, 세기말 세계관을 배경으로 삼은 MORPG다. '소울워커'에서는 일본 애니메이션 풍의 비주얼과 셀 쉐이딩 및 아웃... 자세히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