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죽음의 조를 뚫어라, 스타 2 스타리그 24강 4주차 23일 진행


▲ 스타 2 스타리그 2016 시즌 2 BI (사진제공: 스포TV 게임즈)

스포TV 게임즈는 오는 23일, 넥슨 아레나에서 '스타 2 스타리그 2016 시즌 2 (이하 스타리그 2016 시즌 2)' 챌린지 24강 4주차 경기를 진행한다.
 
이번 경기에는 스타리그 우승을 차지한 조성주, 김준호, GSL 우승자 주성욱, 해외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황강호 등 각 리그 챔피언이 총출동한다. 여기에 서성민, 김기현도 출전한다.
 
이번 시즌부터 다시 도입된 챌린지 리그는 6인이 1조로 구성된 4개조가 단판으로 조별 풀리그를 두 번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하루에 총 30경기가 열린다. 이를 위해 오후 1시, 6시로 라운드를 나눠 각각 15경기씩 진행되며 이 중 상위 3명이 본선 16강에 진출한다.
 
지난 챌린지 3주차에는 테란이 강세를 보였다. 한이석이 가장 먼저 16강 대진에 이름을 올렸고, 이어 변현우와 백동준이 본선행을 확정지어 테란 2명과 프로토스 1명이 16강에 올라갔다. 반면 저그는 아직까지 한 명도 챌린지 리그에서 생존하지 못했다.
 
16강 진출자 최종 3인이 가려지는 이번 주는 국내 리그 우승자 출신 조성주, 김준호, 주성욱이 경기를 치르는 만큼 '죽음의 조'나 다름없다. 하지만 지금까지 진행된 챌린지 리그는 모든 이들이 생존할 것으로 예상했던 선수들이 탈락하는 등 이변이 속출하고 있어 챔피언이라 해도 방심할 수 없다. 여기에 황강호, 서성민, 김기현 역시 지난 예선과 프로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기에 쉽사리 생존자를 예측하기 어렵다.
 
'스타리그 2016 시즌 2'는 eSportsTV (바로가기), 네이버 e스포츠(바로가기), 유튜브(바로가기)로 시청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
장르
RTS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스타크래프트 2' 3부작 중 세 번째 타이틀인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유산'은 스타크래프트 2: 군단의 심장' 이후의 시나리오를 다룬다. '스타크래프트 2: 공허의 심장'은 제라툴과 프로토스의 이야기에 초점...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