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프리뷰 >

필드는 이제 없다. 던전을 정복하라(코룸 온라인)

/ 1
패키지 게임으로 등장했던 코룸 시리즈를 우리는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국산게임으로는 4개의 시리즈가 나올 만큼 인기를 누렸으며 액션 롤플레잉이라는 장르만큼이나 많은 게이머가 즐겁게 플레이한 기억이 있을 것이다. 그 코룸이 이제 온라인게임으로 우리앞에 다가오고 있다. 물론 전작의 스토리라인을 이어가면서 수많은 게이머가 또 하나의 코룸의 이야기를 만들어 가게 되는 것이다.

필드는 의미 없다. 던전을 누벼라
코룸 온라인은 크게 마을, 월드맵, 던전으로 구분되어있다. 마을은 단지 게이머들의 휴식공간으로서 간단한 상점을 이용할 수 있고 게이머끼리 길드를 구성하거나 커뮤니티의 장으로서 활용된다. 그리고 월드맵은 온라인게임의 특징인 필드가 아닌 단지 던전과 던전을 이동하기 위한 지도역할을 할 뿐이다. 이것은 비디오 게임에서 볼 수 있는 말 그대로 월드맵으로 코룸 온라인의 가장 큰 특징인 던전을 가기위한 연결통로로 이용된다.

그럼 코룸 온라인의 가장 큰 특징은 무엇인가? 바로 3000개의 다양한 던전이 코룸 온라인만의 특징이다. 이 던전은 각각 던전과 레어로 구분된다. 던전은 말 그대로 몬스터가 등장하고 게이머는 이를 사냥함으로써 아이템을 얻고 레벨업을 할 수 있는 필드의 대신으로 이용된다. 그러나 레어는 다르다. 레어는 한마디로 기존 게임의 공성전을 방불케 하는 하나의 아지트로서의 기능을 한다.

즉 레어는 하나의 길드가 차지할 수 있고 이를 통해 레어안에서 나오는 아이템과 몬스터를 독점할 수 있다는 것이며 이를 통해 보다 강한 길드를 구성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특히 레어안에는 가디언이 존재하기 때문에 이를 통해 레어의 방어를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이밖에도 레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레어 자체를 업그레이드 할 수 있어 보통 던전과는 다른 차원의 아이템이나 레벨업을 가능하게 해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화끈한 액션으로 재미가 2배
코룸 온라인을 딱히 기존 온라인게임과 비교하자면 마치 디아블로 2를 하는 느낌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즉 코룸 온라인을 플레이 하면 따분한 레벨업 노가다를 위해 사냥을 하는 것이 아니라 사냥 그 자체에서 게임의 재미를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직업과 직업별로 구분되는 수많은 스킬들이 존재하고 있다. 이 스킬들은 3D 게임에 걸맞게 현란한 효과를 보여주며 게이머의 눈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앞서 말했듯이 던전은 한두개가 아닌 3000개 이상의 수많은 던전과 레어가 존재한다. 이 던전과 레어를 모두 정복하는 것이 바로 코룸 온라인에서 게이머가 목표로 해야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수많은 길드끼리 공성전을 벌이듯이 레어 쟁탈전을 벌여야 하며 이를 위해서 힘을 키워야 하는 것 또한 코룸 온라인이 가지고 있는 재미라 할 수 있겠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MMORPG
제작사
게임소개
패키지 게임으로 코룸 온라인은 크게 마을, 월드맵, 던전으로 구분되어있다. 마을은 단지 게이머들의 휴식공간으로서 간단한 상점을 이용할 수 있고 게이머끼리 길드를 구성하거나 커뮤니티의 장으로서 활용된다. 비공정과 ... 자세히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