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9월 상장 앞둔 펄어비스, MMO 신작 4종으로 뒤 받친다

IR 기자간담회를 진행한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 (사진: 게임메카 촬영)
▲ IR 기자간담회를 진행한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 (사진: 게임메카 촬영)

9월 상장을 앞둔 펄어비스가 ‘검은사막’에 이은 차기작 4종을 포함한 미래 비전을 발표했다. 펄어비스는 30일, 여의도 63빌딩 4층 에서 IR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 매출 및 사업 현황에 대해 소개했다.

펄어비스는 PC MMORPG ‘검은사막’으로 고속 성장 중인 업체로, 2014년 12월 국내 출시에 이어 2015년 일본과 러시아, 2016년 북미와 유럽에 순차적으로 출시되며 2016년 전년 대비 183% 증가한 622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스팀을 통해 패키지 판매를 시작한 후 1달여 만에 최고 매출 2위, 패키지 판매 53만 장을 돌파하며 많은 인기를 누린 바 있다.

올해 들어서도 ‘검은사막’은 지난 1월 대만에 이어 6월 남미로 서비스 시장을 확대하고 있으며, 4분기 중국 진출을 목표로 스네일게임즈와 개발/마케팅을 기획 중이다. 특히 세계 최대 시장으로 손꼽히는 중국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자리잡을 시 또 한 번의 큰 성장이 기대된다.

최근에는 PC를 넘어 콘솔과 모바일로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콘솔게임에서는 MS를 파트너사로 선정하고 2018년 2분기 Xbox One 버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검은사막 모바일(가칭)’를 통한 모바일게임 진출도 가시권에 두고 있다.

2014년 12월 이후 지속적인 상승 곡선을 그리는 '검은사막' 판매 추이 (자료제공: 펄어비스)
▲ 2014년 12월 이후 지속적인 상승 곡선을 그리는 '검은사막' 판매 추이 (자료제공: 펄어비스)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는 “펄어비스 매출은 지속적으로 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러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며 “펄어비스는 높은 개발력으로 제작한 자체개발엔진을 통해 고품질 게임을 빠르게 만들어 낼 수 있으며, 생산성도 높다. 이를 통해 낮은 비용으로 게임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날 IR 간담회에서는 펄어비스 중장기 신작 라인업이 최초 공개됐다. 펄어비스는 현재 4개 신작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2018년 하반기 PC/콘솔 신작과 모바일게임 신작을 연달아 출시할 계획이며, 2019년과 2021년에도 각각 PC/콘솔 신작을 계획하고 있다. 

펄어비스 신작 게임은 자체개발 엔진을 바탕으로 개발 중이며, ‘검은사막’과 같은 온라인 기반 고품질 게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경인 대표는 “’검은사막 2’ 같은 게임은 아니고 완전 신작이다”라며 “각 게임들은 MMO라는 키워드를 지니고 있다. 게임 장르나 자세한 내용은 향후 마케팅 전략에 따라 공표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펄어비스 중장기적 신작 파이프라인 (자료제공: 펄어비스)
▲ 펄어비스 중장기적 신작 파이프라인 (자료제공: 펄어비스)

펄어비스는 지난 8월 3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며 상장 절차를 시작했으며, 9월 중 상장 및 매매개시 예정이다. 공모희망가는 8만 원~10만 3,000 원이며 공모주식 수는 180만주로, 총 공모 예정 금액은 1,440억 원~1,854억 원이다. 예상 시가총액은 9,653억 원~1조 2,428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간담회 직후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와 진행한 일문일답 전문이다.

펄어비스 향후 신작은 PC와 콘솔로 동시 발매되는가?

정경인 대표: 그렇다. 콘솔게임도 PC와 마찬가지로 온라인 기반 고품질을 보여줄 수 있다고 판단되어 향후 게임은 PC와 콘솔로 동시 출시할 계획이다. 이미 해외 게임들에서 좋은 사례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

차기작 플랫폼으로 PS4나 스위치 등도 염두에 두고 있는가?

정경인 대표: 차기작에 대해서는 Xbox 외 타 플랫폼으로도 지원 가능하도록 개발 중이다. 유저들로부터 최대한 많은 반응을 이끌어낼 플랫폼을 선택할 것이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자체 퍼블리싱 계획인가?

정경인 대표: 자체 퍼블리싱 할 지, 파트너사를 구할 지 고려 중이다.

‘검은사막 모바일’ 용량이나 사양이 높을 것 같다

정경인 대표: 기존 나온 대작 MMORPG에 비해 용량이나 사양이 부담스러운 수준은 아닐 것이다.

‘검은사막’ 동남아와 터키는 직접 서비스할 예정이라는데, 어떤 준비가 돼 있나?

정경인 대표: 대만의 경우 자회사가 있고 서비스 인력을 구해서 서비스 중이다. 터키와 동남아 서비스를 위해 싱가폴과 터키 법인을 설립 중이며 인원도 세팅을 하고 있다.

2017년 '검은사막' 해외 진출 현황 (자료제공: 펄어비스)
▲ 2017년 '검은사막' 해외 진출 현황 (자료제공: 펄어비스)

자체 제작한 ‘블랙 데저트 엔진’에 대한 판매 계획이 있는가?

정경인 대표: 엔진 판매에 대해 검토를 안 해 본 것은 아니나, 그 경우 우리만의 게임 콘텐츠 경쟁력이 줄어들 것이라 생각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엔진 판매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

‘검은사막’ 중국 판호 상황은?

정경인 대표: 판호 승인 신청까지는 들어가 있지만, 양국 관계로 인해 아직 심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심사가 들어가면 승인이 날 것으로 예상된다.

상장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정경인 대표: 펄어비스는 글로벌 탑 개발사라는 목표로 향하는 데 있어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무엇이든 고려할 것이다. 향후 IP 홀더나 개발사에 대한 인수합병을 보다 적극적으로 진행하고자 상장을 결심하게 됐다.

공모자금은 어디에 쓸 것인가?

정경인 대표: 공모자금의 일부는 기존 개발비로 투입할 예정이며, 일부는 M&A를 재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검은사막 2015. 07. 23
플랫폼
온라인 |
장르
MMORPG
제작사
펄어비스
게임소개
'검은사막'은 각종 클래스의 특성을 살린 박진감 넘치는 액션과 스킬, 플레이어가 직접 느낄 수 있는 강렬한 타격감, 전술적인 면을 강조한 대규모 공성전, 개성넘치는 캐릭터와 화려하면서 사실적인 비주얼을 장점으로 ... 자세히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