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펀컴 기대작 '뮤턴트 이어 제로', 플레이 영상 공개


▲ '뮤턴트 이어 제로' 공식 플레이 영상 (영상출처: 펀컴 공식 유튜브 채널)

펀컴이 준비 중인 신작 '뮤턴트 이어 제로: 로드 투 에덴'의 플레이 영상이 최초 공개됐다. 이번 영상에서는 시작 화면부터 전투, 캐릭터 성장, 아이템 수집에 이르는 내용을 확인 가능하다.

'뮤턴트 이어 제로: 로드 투 에덴'은 동명의 TRPG를 바탕으로 하는 게임으로, 플레이어는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에서 얼마 남지 않은 자원을 수집해서 살아가는 돌연변이 집단을 꾸리게 된다. 여기서 특이한 점은 돌연변이들의 생김새다. 피막 덮인 날개로 날아다니는 직립보행 오리, 몸이 암석으로 변하는 여성 등 만화에나 나올 법한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그러나 게임 분위기는 이러한 캐릭터에 어울리지 않게 사뭇 어둡고 진지하다.


▲ 기본 인터페이스는 '엑스컴'과 유사하다 (사진: 영상 갈무리)

영상에서 공개된 '뮤턴트 이어 제로: 로드 투 에덴'은 '엑스컴'이나 '섀도우런'과 비슷한 모습이다. 전투가 발생하지 않았을 때는 실시간으로 캐릭터를 조작해 주변을 탐색하거나 조사할 수 있다. 그러다 적과 조우하면 턴 기반 전투로 전환된다. 엄폐물을 이용해 피격 당할 확률을 낮추고, 각종 특수무기를 활용해 전술적 우위를 점해야 한다. 여기에 '변이'를 활용하면 일시적으로 비행하거나 먼 거리를 한 번에 도약하는 등 변칙적인 전술이 가능해진다.

이번 영상에서 플레이어는 멧돼지인간 '보민', 오리인간 '덕스', 암석질 피부를 가진 '셀마'를 이용해 상황을 풀어나간다. 적 돌연변이의 요새로 숨어들어가 보초를 하나씩 조용히 제거하고, 나중에는 적의 거대 전투로봇까지 상대하게 된다. 이렇게 적들을 물리친 다음에는 주변을 조사해 아이템을 수집하고, 이를 바탕으로 캐릭터들을 무장시킬 수 있다.


▲ 다양한 변이를 이용해 변칙적 전술을 구사할 수 있다 (사진: 영상 갈무리)

본진에 해당하는 거대 방주 '아크'도 소개됐다. '아크'는 그나마 이성적인 돌연변이 진영들이 함께 살아가는 거대 선박으로, 육지의 미치광이 괴물들 손이 닿지 않게 늘 수면에 떠 있다. 플레이어는 육지 탐험에서 얻은 아이템을 '아크'에 판매하고, 대가로 얻은 재화로 장비를 업그레이드 하거나 캐릭터를 강화할 수 있다.

'뮤턴트 이어 제로: 로드 투 에덴'은 '에이지 오브 코난', '코난 엑자일', '시크릿 월드' 등을 선보인 펀컴이 준비 중인 최신작이다. PC, PS4, Xbox One으로 2018년 내 출시 예정이며, 한국어 인터페이스 및 자막을 지원한다.


▲ '뮤턴트 이어 제로' 월드맵 (사진: 영상 갈무리)


▲ '아크' 풍경 (사진: 영상 갈무리)


▲ 전투 중이 아닐 때 진행되는 실시간 탐험과 조사 (사진: 영상 갈무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 비디오 | PS4 , Xbox One
장르
시뮬레이션
제작사
더비어디드레이디스
게임소개
‘뮤턴트 이어 제로: 로드 투 에덴’은 절망적인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를 다룬 동명 TRPG를 기반으로 한 턴제 전략시뮬레이션이다. 플레이어는 자신의 ‘뮤턴트’ 분대를 이끌고, 소문만 무성한 안식처 ‘에덴’을 향... 자세히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