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네오위즈, 네오위즈블레스스튜디오 흡수합병 결정

지난해 국내 서비스를 종료한 '블레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지난해 국내 서비스를 종료한 '블레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네오위즈는 8일, 자회사인 네오위즈블레스스튜디오를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네오위즈블레스스튜디오는 지난 2012년, 내부 개발 스튜디오였던 블레스 개발팀을 독립법인으로 분사시키며 출범한 네오위즈 자회사다. 지분은 네오위즈가 100% 소유하고 있었다.

네오위즈 측은 "이번 흡수합병은 네오위즈의 인적, 물적 자원 활용의 효용성을 높이고, 프로젝트를 보다 효율적으로 지원함으로써 경영 효율성 증대 및 사업 경쟁력 강화를 기대할 수 있다"라며 "또한 통합 전략 수립을 통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시켜 회사 재무 및 영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블레스'는 지난해 국내 서비스를 종료하고 스팀을 통해 재출시됐으며, 이밖에도 '블레스' IP를 활용한 콘솔게임과 모바일게임 다수가 국내외에서 제작되고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블레스 2016. 02. 05
플랫폼
온라인 |
장르
MMORPG
제작사
네오위즈
게임소개
블레스의 첫 번째 메인 스토리는 전쟁이라는 거대한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각자의 신념과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 싸우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플레이어는 신성 제국 ‘하이란’과 자유연합 ‘우니온’의 양대 진영...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