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e스포츠에서는 문제? DOA 6 노출 부위 검게 칠한다

'DOA 6에 e스포츠를 위한 노출도 억제 모드가 생겼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DOA 6에 e스포츠를 위한 노출도 억제 모드가 생겼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전작과 차별화된 시스템과 훨씬 진일보한 그래픽으로 호평을 받은 '데드 오어 얼라이브 6(이하 DOA 6)'가 e스포츠 모드에서 노출도가 높은 여성 캐릭터 의상을 자체적으로 변형하는 기능을 넣어 논란이 되고 있다.

'DOA 6'는 지난 25일 진행한 1.04a 버전 업데이트에서 e스포츠 모드에서 '노출도 억제'를 선택할 수 있도록 대응하는 패치를 했다. 해당 모드를 적용한 후 노출도 높은 여성 의상을 선택하면, 해당 캐릭터의 특정 부위가 검은색으로 바뀌게 된다. 

해당 모드를 도입한 이유는 'DOA 월드 챔피언십'같은 공식 e스포츠 경기 진행 시 게임을 중계함에 있어 선정성 논란에 휩싸이지 않기 위한 방편으로 보인다. 실제로 'DOA 6'는 지난 2월 15일 열렸던 EVO 2019 재팬 당시 선정성을 이유로 주최측에서 송출을 중단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유저들의 반응은 좋지 않다. 신체 특정 부위만 검은색으로 바뀌는 것이 지나치게 어색하며, 대회에서 사용할 모드를 굳이 만들기보다는 대회에서 노출도가 심한 의상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편이 합리적이라는 것이다. 트위터의 한 유저는 "이런 어색한 패치를 할 바에는 대회용 코스튬을 제작하는 게 더욱 보기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소녀 대전 액션 게임으로‘데드 오어 얼라이브’ 시리즈는 1996년 첫 발매 후, 최근 ‘DOA 6’까지 시리즈를 이어오며 미소녀 요소를 대전 액션에 가미하여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최신작 ‘DOA 6’는 ‘브레이크 시스템’과 ‘페이탈 러쉬’ 시스템 추가로 진입 장벽을 낮추면서도, 격투 시스템을 더 체계적으로 만들어 전통 대전 액션 게임으로 회귀하려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랬던 의상이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이랬던 의상이 (사진: 게임메카 촬영)

e스포츠 모드를 통해 노출도 억제를 적용하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 e스포츠 모드를 통해 노출도 억제를 적용하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렇게 변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이렇게 변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PC , 비디오 | PS4 , Xbox One
장르
대전액션
제작사
코에이테크모
게임소개
‘데드 오어 얼라이브 6’는 시리즈 7년만의 넘버링 신작으로, 거대 복합 기업 ‘DOATEC’에 의한 6번째 격투 대회 ‘데드 오어 얼라이브’ 개최와 함께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참전 캐릭터로는 무환천신류 쿠...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