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e스포츠에서는 문제? DOA 6 노출 부위 검게 칠한다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44,01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26,870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DOA 6에 e스포츠를 위한 노출도 억제 모드가 생겼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DOA 6에 e스포츠를 위한 노출도 억제 모드가 생겼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전작과 차별화된 시스템과 훨씬 진일보한 그래픽으로 호평을 받은 '데드 오어 얼라이브 6(이하 DOA 6)'가 e스포츠 모드에서 노출도가 높은 여성 캐릭터 의상을 자체적으로 변형하는 기능을 넣어 논란이 되고 있다.

'DOA 6'는 지난 25일 진행한 1.04a 버전 업데이트에서 e스포츠 모드에서 '노출도 억제'를 선택할 수 있도록 대응하는 패치를 했다. 해당 모드를 적용한 후 노출도 높은 여성 의상을 선택하면, 해당 캐릭터의 특정 부위가 검은색으로 바뀌게 된다. 

해당 모드를 도입한 이유는 'DOA 월드 챔피언십'같은 공식 e스포츠 경기 진행 시 게임을 중계함에 있어 선정성 논란에 휩싸이지 않기 위한 방편으로 보인다. 실제로 'DOA 6'는 지난 2월 15일 열렸던 EVO 2019 재팬 당시 선정성을 이유로 주최측에서 송출을 중단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유저들의 반응은 좋지 않다. 신체 특정 부위만 검은색으로 바뀌는 것이 지나치게 어색하며, 대회에서 사용할 모드를 굳이 만들기보다는 대회에서 노출도가 심한 의상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편이 합리적이라는 것이다. 트위터의 한 유저는 "이런 어색한 패치를 할 바에는 대회용 코스튬을 제작하는 게 더욱 보기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소녀 대전 액션 게임으로‘데드 오어 얼라이브’ 시리즈는 1996년 첫 발매 후, 최근 ‘DOA 6’까지 시리즈를 이어오며 미소녀 요소를 대전 액션에 가미하여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최신작 ‘DOA 6’는 ‘브레이크 시스템’과 ‘페이탈 러쉬’ 시스템 추가로 진입 장벽을 낮추면서도, 격투 시스템을 더 체계적으로 만들어 전통 대전 액션 게임으로 회귀하려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랬던 의상이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이랬던 의상이 (사진: 게임메카 촬영)

e스포츠 모드를 통해 노출도 억제를 적용하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 e스포츠 모드를 통해 노출도 억제를 적용하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렇게 변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이렇게 변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게임메카에서 모바일게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밤새도록 게임만 하는 동생에게 잔소리하던 제가 정신 차려보니 게임기자가 돼 있습니다. 한없이 유쾌한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담백하고 깊이 있는 기사를 남기고 싶습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5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카트라이더
  • 3 오버워치
  • 4 로스트아크
  • 51 서든어택
  • 61 메이플스토리
  • 72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81 피파 온라인 4
  • 91 던전앤파이터
  • 10 리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