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토탈 워: 삼국’ 개발사, 백혈병 환자 마지막 소원 들어줬다

'토탈 워: 삼국' 인게임 스크린샷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토탈 워: 삼국' 인게임 스크린샷 (사진: 게임메카 촬영)

‘토탈 워: 삼국’은 본래 2018년 가을 중 출시 예정이었지만, 완성도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올해 5월 23일로 출시가 연기되는 등 팬들의 애간장을 태웠다. 이런 상황에서 ‘토탈 워: 삼국’ 출시를 누구보다 간절히 바란 게이머가 한 명 있었다. 작년 말 백혈병을 진단받아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위태로운 투병 생활을 하고 있던 '로비'다.

그에겐 소원이 하나 있었다. 바로 ‘토탈 워: 삼국’을 즐기는 것이었다. 하지만 백혈병이 악화된 로비에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고, 그 와중 ‘토탈 워: 삼국’이 출시 일정을 두 차례나 연기하면서 소원을 이룰 수 있는 가능성이 희박해져만 갔다.

그런 안타까운 상황을 두고만 볼 수 없었던 로비의 형은 ‘토탈 워’ 커뮤니티에 “로비의 ‘죽기 전에 토탈 워: 삼국을 즐기고 싶다’라는 소원을 이뤄주고 싶다”는 글을 게시하며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동생이 현재 처한 상황을 설명하며 “개발사에 이메일을 보냈으며, SNS 등 사회적 영향력이 있는 사람들을 찾아 도움을 요청 중이다”라고 말했다.

▲ 투병 중인 로비와 그의 형 (사진출처: '토탈 워' 레딧 커뮤니티)

▲ 통생을 위해 커뮤니티에 도움을 요청한 로비의 형 (사진출처: '토탈 워' 레딧 커뮤니티)

사연을 전해들은 ‘토탈 워: 삼국’ 개발사 크리에이티브 어셈블리는 지난 16일, “로비의 안타까운 사연을 들었다. 게임을 사전 플레이할 수 있는 키를 보내주겠다”고 답했다. 이윽고 게임키를 전해 받은 로비는 “믿을 수 없다”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로비는 병실에서 형의 도움을 받아 ‘토탈 워: 삼국’을 즐겼다. 그는 가족들에게 ‘토탈 워: 삼국’이 어떤 게임인지에 대해 즐겁게 이야기했고, 직접 전투를 지휘하며 승리를 거두는 모습을 보여줬다. 소원을 이룬 그는 3일 뒤인 5월 19일 자정(현지기준) 조용히 숨을 거뒀다.

로비의 형은 “지난 3일 간 동생을 위해 많은 도움을 주신 모든 분께 감사 드린다”며 “나는 이 게임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하지만, 출시되면 구매할 것이고, 이 순간을 영원히 소중하게 간직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를 응원하던 유저들은 댓글과 게시물을 통해 “’토탈 워: 삼국’에서 승리를 거둔 것처럼 그도 백혈병과의 승리를 거뒀으면 했다”, “그가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는 사실에 기쁘며, 진심으로 애도한다”며 로비의 죽음을 애도했다.

▲ '토탈 워: 삼국' 개발사가 로비에게 게임키를 선물했다 (사진출처: '토탈 워' 레딧 커뮤니티)

▲ '토탈 워: 삼국'을 즐기고 있는 로비 (사진출처: '토탈 워' 레딧 커뮤니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토탈 워: 삼국 2019년 5월 23일
플랫폼
PC |
장르
전략시뮬
제작사
크리에이티브어셈블리
게임소개
‘토탈 워: 삼국’는 크리에이티브어셈블리의 간판 타이틀 ‘토탈 워’ 시리즈 작품으로, 기존작들과는 다르게 중국 ‘삼국지’를 소재로 한다. 게임에서 플레이어는 서기 190년 중국을 무대로, 황제를 손아귀에 넣은 ‘... 자세히
안민균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