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전 블소 개발진이 만드는 핵앤슬래시, '프라나' 킥스타터 시작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44,71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28,711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프라나' 킥스타터가 시작됐다 (사진출처: 킥스타터 웹페이지)

전 '블레이드 앤 소울' 개발진이 모여 만드는 인디게임 '프라나'가 킥스타터를 시작했다.

'프라나'는 세계를 구성하는 강력한 에너지 '프라나'를 둘러싸고 일어나는 싸움을 그린 판타지 RPG다. '프라나'에 접한 생물은 흉폭한 돌연변이가 돼 버려 주변을 침략하기 시작했고, 세상은 혼돈에 빠진다. 이에 인류는 '프라나'를 보호하고 관리하는 집단 '길드'를 만들고 돌연변이들에게 맞서게 된다.

▲ '프라나' 공식 트레일러 (영상출처: 개발자 공식 유튜브)

게임 콘셉트는 '현대 게임 기술로 만든 고전게임'이다. 과거 많은 게이머를 열광으로 이끌었던 대작 고전게임과 같이 익숙하고 순수한 재미를 추구하면서, 고해상도 그래픽, 다양한 액션, 수준 높은 멀티플레이 등 현대 감각에 맞춰진 디자인을 보여주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프라나'는 '녹스', '디아블로' 시리즈 등 과거 유명했던 쿼터뷰 기반 핵앤슬래시 고전게임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 주먹, 활, 마법 등 서로 다른 전투 스타일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 중 하나를 골라 육성하며 협력플레이가 핵심인 쿼터뷰 기반 RPG라는 점도 거론된 게임과 유사하다.

▲ 다양한 고전 명작 게임에 영향을 받은 '프라나' (사진출처: 킥스타터 페이지)

▲  전 '블레이드 앤 소울' 개발자가 핵심 인력으로 활동 중이다 (사진출처: 킥스타터 웹페이지)

게임은 '포화란'을 디자인한 김태성 캐릭터 아티스트를 비롯한 전 '블레이드 앤 소울' 개발자가 모인 핸즈업 게임즈가 개발한다. 관련하여 핸즈업 게임즈는 킥스타터 소개문을 통해 "과거 고전게임이 우리에게 주었던 특유의 재미를 현대 기술을 통해 구현하고 싶었다"며 "여기에 페이 투 윈과 불균형한 PvP 등 현대적 흐름에 굴하지 않고 향수를 되살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프라나'는 올해 8월 8일까지 최소 모금액 10만 달러(한화 약 1억 1,600만원)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특정 목표 금액을 넘어설 시 플레이어블 캐릭터와 보스 레이드 종류를 늘리고 멀티플레이 서버 안정화에 힘쓰는 등 보다 완성도 높일 것을 약속했다. 게임은 목표 금액을 달성할 경우 2020년 9월 중 PC, 모바일, 콘솔 등 멀티플랫폼으로 글로벌 출시될 예정이다.




▲ '프라나' 공식 스크린샷 (사진출처: 킥스타터 웹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프라나 미정
플랫폼
PC , 비디오 | 닌텐도 스위치
장르
제작사
게임소개
'프라나'는 세계를 구성하는 강력한 에너지 '프라나'를 둘러싸고 일어나는 싸움을 그린 판타지 RPG다. '프라나'에 접한 생물은 흉폭한 돌연변이가 돼 버려 주변을 침략하기 시작했고, 세상은 혼돈에 빠진다. 이에 ... 자세히
안민균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