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LCK 8회 우승 SKT T1 "두 자릿수 우승 목표"

/ 2
SKT T1이 2019 LCK 서머 시즌 결승전에서 그리핀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LCK최초로 와일드 카드에서 시작해 결승까지 제패한 역대급 업셋이었다. 페이커 '이상혁'과 김정균 감독은 LCK 최다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으며, 칸 선수도 LCK 최다 우승 탑라이너가 됐다. 팀적으로나 선수 개인적으로나 너무나 값진 우승이다. 경기가 끝난 후, LCK 멤버들을 만나 그 소감과 뒷이야기를 자세히 들어보았다.

SKT T1이
▲ SKT T1이 2019 LCK 서머시즌 최종 우승을 달성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우승 소감이 어떤가?

김정균 감독: 서머시즌 초기엔 굉장히 힘들었는데, 우승까지 하게 돼서 선수들과 코칭스텝들에게 너무 자랑스럽다고 이야기 해주고 싶다. 롤드컵까지 우승하고 싶은 욕심이 크다.

제파 이재민 코치(이하 제파): 서머 시즌이 힘들었지만 잘해준 선수들 모두에게 고맙다.

에포트 이상호(이하 에포트): 첫 결승인데 우승해서 너무 좋다.

테디 박진성(이하 테디): 결국 도장깨기에 성공해 다행이다.

페이커 이상혁(이하 페이커): 이 기세 이어서 롤드컵에서도 좋은 성적 낼수 있을 거 같다. 

클리드 김태민(이하 클리드): MVP도 받고 우승까지 하게 되서 좋다.

칸 김동하(이하 칸): 팬분들 다 감사하고 열심히 하겠다.

플라이 김상철 코치(이하 플라이): 초반 패배를 거울 삼아 롤드컵까지 이어가도록 하겠다. 

Q. 3세트에서 흔들린 이유는?

칸: 경기 내내 죽을 수 밖에 없는 이유가 많았던 거 같다. 결과적으로 피드백이 잘 되서 4세트에서 좋은 결과 낼 수 있어 다행이다.

Q. 블루 픽을 계속 선택한 이유가 무엇인지 알고 싶다.

제파: 적 팀이 계속 똑같은 3밴을 하는 걸 보니 블루팀을 선택하는게 좋겠다 싶었다.

제파 이재민 코치는
▲ 제파 이재민 코치는 "숨겨둔 픽이 있지만 롤드컵을 위해 밝히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3 대 1 스코어 예상 하셨는데 적중했다. 소감이 어떤가?

김정균: 3 대 1 이야기 했던 부분은 그리핀의 변수픽에 의해 지는 경우를 생각했던 것인데, 피드백을 잘 해서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했었다.

Q. 마지막 4세트 때 볼리베어를 보니 무슨 생각이 들었는가?

에포트: 볼리베어는 갱킹 압박이라던가 초반 싸움에 좋은 챔피언이라 초반만 잘 막아내자는 식으로 대처했다.

Q. 미디어데이 때 유미를 쓸 것 처럼 얘기하더니 결국 모두 밴을 했다. 전략이었나?

김정균: 미디어데이 때는 정말 웃자고 한 소리였다. 미안하다.

Q. 테디의 이즈리얼 활약이 놀라웠다. 준비했던 부분이었나?

테디: 연습과정에서 많이 한 건 아니었는데, 상대가 이즈리얼을 고를 각을 줬다. 나쁘지 않게 잘한 것 같다.

Q. 최근 메타에서 미드-정글 싸움이 중요한데, 결승과 포스트시즌 다 합쳐서 주도권을 잃은 적이 거의 없는 거 같다. 두 포지션의 시너지가 어느 정도까지 올라왔는지 궁금하다.

페이커: 좋은 거 같다. 결승전에서 날아다니는 모습은 못 보여줬지만 만족스러운 경기력이었다. 플레이오프부터 달라지면서 더욱 좋아지고 있는 거 같다.

Q. 에포트에겐 첫 결승이었는데, 많이 떨렸나?

에포트: 직전에는 떨렸는데 막상 경기 들어가니까 안 떨리더라.

에포트 이상호는
▲ 에포트 이상호는 "경기전엔 떨렸는데, 막상 게임 시작하니 떨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Q. 롤드컵 출사표를 부탁드린다.

김정균: SKT T1의 마지막 롤드컵 우승이 3년 전이다. 너무 긴 시간 동안 우승을 못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우승컵을 빼앗아 오고 싶다. 

Q. 김정균 감독과 페이커는 8회 우승에 성공했다. 소감 부탁드린다.

김정균: 욕심이 더 커졌다. 9회, 10회 늘려서 두 자리수로 올리고 싶다.

페이커: 저 역시 남은 선수생활 동안 더 우승횟수를 올리고 싶다.

Q. 클리드가 포스트 시즌 MVP를 수상했는데, 소감 부탁드린다

클리드: 팀원들이 많이 도와줘서 받았다고 생각했다. 여러모로 운이 좋았다.

Q. 2세트 바론 스틸 전에 서로 "이겼다"고 미리 외치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어떤 상황 판단이 있었는지?

에포트: 갱플이 바론을 치고 카밀은 적 본진으로 향하는 상황이었다. 바론을 스틸하거나 집만 끊으면 이길 수 있는 상황이었다.

Q. 롤드컵에 같이 출전하게 된 그리핀에게 한 마디 한다면?

김정균: 항상 연습과정에서 큰 도움을 주고받고 있다.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었는데, 이제야 하게 되서 다행이다. 결승까지 3연속 진출했다는 것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다만 저희가 오늘 더 잘한 것 같다. 

김정균 감독은
▲ 김정균 감독은 "우승 횟수 두 자리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장르
AOS
제작사
라이엇게임즈
게임소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실시간 전투와 협동을 통한 팀플레이를 주요 콘텐츠로 내세운 AOS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100명이 넘는 챔피언 중 한 명을 골라서 다른 유저와 팀을 이루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투 전에... 자세히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3년 2월호
2003년 1월호
2002년 12월호
2002년 11월호
2002년 10월호
게임일정
2020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