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e스포츠

세대교체 예고, '카트라이더 신성' 이재혁 개인전 우승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2,50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에 전송된 기사가 아닙니다.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 2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 이재혁 (사진제공: 넥슨)

지난 9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카트라이더' e스포츠 대회 '2019 kt 5G 멀티뷰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결승전에서 이재혁 선수와 샌드박스 게이밍이 승리하며 개인전 및 팀전 우승을 차지했다.

관람객 3,000여 명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결승전에는 선수 8명이 출전한 개인전 결승과 샌드박스 게이밍과 한화생명e스포츠가 맞붙은 팀전 결승이 진행됐다.

먼저 개인전 부문에서 1%에 불과한 승부예측 지지를 받았던 신예 박도현, 이재혁 선수가 괄목할 주행 실력을 뽐내면서 문호준을 포함한 쟁쟁한 우승 후보를 큰 점수차로 따돌리는 이변을 만들어냈다.

예상 밖 분위기 속 펼쳐진 최종 라운드에서 이재혁이 박도현을 3:1로 누르고 생애 첫 우승을 거머쥐며, 카트라이더 리그 세대교체 가능성을 알렸다.

이어서 최정예 선수로 구성된 한화생명e스포츠와 샌드박스 게이밍이 맞붙는 팀전 결승이 진행됐다. 1세트 스피드전에서는 양 팀이 승패를 주고받는 치열한 승부 끝에 샌드박스 게이밍이 승점을 따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 팀전 우승을 차지한 샌드박스 게이밍 (사진제공: 넥슨)

2세트 역시 샌드박스 게이밍이 흠잡을 곳 없는 팀워크를 선보이면서, 아이템전 명가로 불리던 한화생명e스포츠를 스트레이트로 꺾었다. 이로써 샌드박스 게이밍은 세트 스코어 2-0으로 두 시즌 연속 팀전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넥슨은 우승팀 샌드박스 게이밍에 3,800만 원, 준우승팀 한화생명e스포츠에게 2,600만 원을 수여했다. 이어서 개인전 우승자 이재혁에게 500만 원, 준우승 박도현에게 300만 원을 지급한다.

자세한 내용은 카트라이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레이싱
제작사
넥슨
게임소개
'카트라이더'는 다양한 코스에서 레이싱을 즐기는 게임이다. 쉽고 간편한 조작으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을 특징으로 내세운 '카트라이더'는 사막, 마을, 숲 속, 빙하 등 다양한 테마로 구성된 3차원 트랙...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2